‘결승행’ 크로아티아, 프랑스에 ‘20년 전 복수’ 할까?

입력 2018-07-12 05:57:00
프린트

크로아티아 축구 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강한 집념을 보이며 천신만고 끝에 결승에 오른 크로아티아가 월드컵 결승 무대에서 20년 전의 복수를 할 수 있을까?

크로아티아는 12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크로아티아는 전반 5분 잉글랜드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23분 페리시치의 동점골에 힘입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이어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4분 페리시치의 헤더를 받은 마리오 만주키치가 결승골을 넣어 2-1로 승리했다. 사상 첫 결승 진출.

이제 크로아티아는 오는 16일 프랑스와 결승전을 치른다. 사상 첫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프랑스는 앞서 11일 벨기에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이는 크로아티아에게는 복수의 기회다. 크로아티아는 지난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 슈케르를 앞세워 4강까지 올랐다.

1998 프랑스 월드컵 당시 프랑스와 크로아티아의 경기 모습.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하지만 4강전에서 개최국 프랑스에게 1-2로 패해 결승 진출을 이루지 못했다. 선제골을 넣고도 튀랑에게 연속 골을 얻어맞으며, 아쉬움을 남겼다.

다만 크로아티아는 3경기 연속 연장전을 치르며, 체력이 바닥난 상황이다. 반면 프랑스는 이번 대회에서 연장전을 치르지 않았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크로아티아와 프랑스의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은 16일 0시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