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백년손님’ 하재익 아들 하일 출연…거침없는 폭로전 예고

입력 2018-07-13 10:01:00
프린트

[DA:클립] ‘백년손님’ 하재익 아들 하일 출연…거침없는 폭로전 예고

‘SBS 백년손님’에 하일의 막내 아들이자 아이돌 뺨치는 훈남 외모로 화제인 '하재익'이 출연해 시선이 집중된다.

오는 14일 ‘백년손님’에는 하일의 막내 아들 하재익이 출연해 부자간 거침없는 폭로전을 펼친다.

하일의 막내 아들이자 뛰어난 외모로 화제인 하재익이 경남 진해 외가를 방문했다. 하재익의 등장에 슈가 장인과 장모님은 함박 웃음과 포옹으로 손주를 반겼지만, 평소 아들과 ‘톰과 제리’ 관계인 하일은 한숨부터 내쉬었다.

하일은 그동안 아들에게 쌓였던 불만을 장인 장모님 앞에서 모두 털어놨다. 그가 밝힌 아들의 문제점은 재익이 일주일에 5일은 외박을 한다는 점. 그리고 2학년인 채로 현재 6년째 대학교를 다니고 있으며, 아빠 엄마의 카드를 가지고 다니며 돈을 많이 쓴다는 점이었다.

이에 하재익은 ”아빠는 다른 여자들과 시간을 많이 보낸다“고 응수했다. 하일은 장인 장모님의 반응을 살피며 ”그런 일 없다“고 부인했지만, 하재익은 ”이다도시, 사유리와 있었다“고 폭로했고, 하일은 ”그들은 남자다“라고 답했다. 이후 이들 부자의 2차 전쟁은 아들 하재익의 여자 문제로 발발했다. 한참을 서로 티격태격하자 보다 못한 장인어른이 ”조용히 하라“며 정리에 나서기도 했다.

이날 스튜디오에도 출연한 하재익에게 MC 김원희는 “일주일에 5일을 어디서 자나?”고 질문했다. 이에 하재익은 “친구 집에서 잔다. 나는 인간관계를 중요시 해서 사람들을 만나다 보면 늦을 때가 있는데, 부모님께 피해가 갈 수 있으니 외박을 한다”고 답했다. 또한 MC 김원희가 “아빠가 재익군의 연애사를 꿰뚫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자, 하재익은 “아빠가 방송에서 나의 전 여자친구들에 대해 이야기를 해서 SNS 친구 신청도 받아주지 않았다”고 밝혀 아빠와 앙숙 케미를 톡톡히 보여줬다.

한편, 아빠 하일과 막내아들 하재익의 한 치 양보가 없는 '부자 간 디스전'은 14일 토요일 저녁 6시 25분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