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신동미, 시댁살이 종료→새 집으로…눈물 왈칵

입력 2019-05-20 14:06:00
프린트

‘동상이몽2’ 신동미, 시댁살이 종료→새 집으로…눈물 왈칵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이 신동미♥허규 부부의 고군분투 이사기를 공개한다.

최근 결혼 5년 만에 분가하게 된 신동미♥허규 부부는 새벽부터 분주하게 움직여 짐정리를 마쳤고, 정든 집과 인사를 나누며 떠날 채비를 했다. 그때 부부를 배웅하던 시부모님이 갑작스레 눈물을 보였고, 결국 신동미도 참았던 눈물을 왈칵 터트렸다. 또한 새 집으로 향하던 중 도착한 시부모님의 문자 한 통에 신규 부부는 물론 지켜보던 모두가 감동에 빠지기도 했다.

새 집에 도착해 본격적인 짐정리에 돌입한 신동미♥허규 부부는 둘 만의 공간이라는 설렘도 잠시, 새벽부터 이어진 장시간 노동과 엄청난 규모의 짐에 '이사 초보' 부부는 이내 ‘멘붕’에 빠졌다. 아수라장이 된 집을 바라보며 신동미는 “방에 들어가는 게 너무 무섭다. 이사 첫 날이 이럴지 몰랐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한참을 작업에 몰두하던 부부는 결국 소파에 주저 앉아 정리 포기 선언을 하고 말았다.

신동미♥허규 부부의 ‘멘붕’의 이사 현장은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