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매니저들과 MT 떠난다… 역대급 꿀잼 예고

입력 2019-06-17 08: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 이승윤이 각자의 매니저들과 함께 MT를 떠난다. 총 12명이라는 최다 인원이 함께하는 현장인 만큼 역대급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여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17일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등 참견인들이 뜨거운 여름을 맞아 다 함께 가평으로 MT를 다녀왔다. 스튜디오를 벗어나 각자의 스태프들과 함께하는 참견인들의 모습이 오는 29일 방송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등 참견인 군단이 MT를 떠난다. 특히 이들은 ‘먹교수’ 이영자 맛집을 방문해 단체로 식사를 즐기는 이색적인 모습으로 MT의 포문을 열 예정이라고. 이후에는 각자의 매니저들이 먹고 싶은 음식을 직접 요리하는 참견인들의 새로운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참견인과 매니저의 피나는 연습으로 탄생한 상상 이상의 장기자랑 무대들이 MT의 대미를 장식, 화룡점정을 찍을 것이라는 전언이어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등 참견인 군단과 매니저들의 오감만족 MT 현장은 오는 29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