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의료재단, 장애인 운동선수 고용해 훈련·자립 지원한다

입력 2019-06-04 14:26:00
프린트

자생의료재단 박병모 이사장(앞 줄 가운데) 등 재단 관계자들과 장애인 선수단이 근로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자생의료재단

- 중증장애인 14명 등 총 20명과 근로계약 체결
- 장애인 고용 창출 앞장…공익의료재단 의무 실천

“장애인 운동선수를 고용해 훈련과 자립을 지원하겠습니다.”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이 3일 자생한방병원 별관 JS타워 2층 대강당에서 ‘장애인 운동선수 근로계약 체결식’을 개최하고, 장애인 운동선수 20명(중증장애인 14명, 경증장애인 6명)을 고용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채용된 장애인 운동선수들은 재단 소속으로 선수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자생의료재단은 자비로 훈련을 하던 장애인 운동선수들에게 안정적인 환경을 제공해 자립을 지원하고자 채용을 결정했다. 또한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따른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장애인 고용 문화 확산에 앞장서 국내 최대 공익 한방의료재단으로서의 의무를 다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박병모 자생의료재단 이사장은 “자생의료재단과 자생한방병원은 선수들이 패럴림픽 시상대에 오르는 날을 상상하며 동행할 것”이라며, “장애인 고용 문화 확산뿐만 아니라 장애인 스포츠 발전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0년 설립된 자생의료재단은 한의학 발전을 위한 연구개발(R&D), 아동·청소년들의 꿈을 위한 ‘자생 희망드림장학금’, 의료 서비스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직접 찾아가는 ‘농촌 의료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