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울림 떠난 엘, 혼자서 과연 잘할 수 있을까 (전문)

입력 2019-08-19 17: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울림 떠난 엘, 혼자서 과연 잘할 수 있을까 (전문)

인피니트 엘(김명수)이 10여 년간 몸담았던 울림엔터테인먼트를 떠났다. 소속사 울타리 안에서 오랜 기간에 걸쳐 실력 논란을 지워오던 엘은 온전히 홀로 설 수 있을까.

엘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쓴 손편지를 공개하며 울림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종료 및 재계약 불발 소식을 전했다. 그는 “지난주를 마지막으로 울림과의 계약이 끝났다. 수많은 고민과 결심 끝에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고 오랜 고민 끝에 홀로서기를 해나가기로 결정했다. 인생에서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엘은 울림엔터테인먼트와 함께한 시간을 돌아보며 “많이 느끼고 배우고 성장하면서 컸다. 인피니트로 데뷔해 인스피릿과 함께한 시간은 모든 순간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고백했다. 인피니트는 해체가 아닌 이별이라고 강조했다. 엘은 “예전과는 조금 다른 모양과 방식으로 함께 할지라도 서로를 응원해주고 함께 할 거라는 믿음만은 변함이 없다”며 “앞으로도 인피니트 멤버들과 함께 할 수 있고 내가 필요한 곳이 있다면 언제든 멤버들과 함께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엘의 손편지 공개에 이어 울림엔터테인먼트도 공식적으로 결별을 인정했다.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엘과의 계약이 18일 만료됐다고 설명하면서 “오랜 시간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신중한 논의 끝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엘(김명수)은 지난 2010년 그룹 인피니트 멤버로 다양한 분야에서 그 누구보다 최선을 다해 활동해왔다. 2010년부터 지금까지 9년이란 긴 시간 동안 당사와 함께해준 엘(김명수)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엘(김명수)에게 변함없는 사랑 부탁드리며,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인피니트의 해체 여부와 관련해서는 “멤버들의 그룹 활동에 대한 의지가 확고해 해체를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 인피니트 차후 활동에 관한 방향은 군 복무 중인 멤버들이 있어 차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호야는 2017년 인피니트에서 탈퇴했으며 성규 동우 성종 성열은 군 복무 중이다.

인피니트의 비주얼 멤버로 시작해 ‘연기돌’로 연기 활동을 병행한 엘(김명수). 초반만 해도 부족한 연기력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았지만 울림엔터테인먼트의 꾸준한 지원 아래 한 단계씩 성장해왔다. 2012년 tvN 드라마 ‘닥치고 꽃미남 밴드’의 주연으로 시작해 꾸준히 작품을 해왔지만 그가 연기로 호평을 받은 건 불과 지난해부터였다.

우려와 달리 JTBC ‘미스 함무라비’를 마쳐낸 엘은 올해 ‘단, 하나의 사랑’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주연 배우으로서의 신뢰도는 여전히 높지 않은 게 현실. 배우 소속사 매니지먼트 이상으로의 이적설이 제기된 가운데 울림의 울타리 밖으로 벗어난 그가 어떤 그림을 그려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속계약 관련 인피니트 엘(김명수)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김명수 엘입니다. 오랜만에 이렇게 인사를 드리는 것 같은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된 점 먼저 인스피릿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늘 따뜻한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도 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지금 전해드릴 이야기가 항상 저에게 과분한 사랑만 보내주신 인스피릿 여러분들에게 서운함을 안길 것만 같은 소식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마음이 무겁게 느껴집니다.

저는 지난주를 마지막으로 울림과의 계약이 끝나게 되었습니다. 수많은 고민과 결심 끝에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오랜 고민 끝에 저는 홀로서기를 해나가기로 결정했습니다. 제 인생에서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연습생 시절부터 데뷔 후 지금까지 10년여가 넘는 긴 시간 동안 울림에 있으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고 성장하면서 컸습니다. 시간이 정말 빠르게 지난 것 같습니다. 인피니트로 데뷔해 인스피릿과 함께한 시간은 모든 순간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그 모든 시간을 함께 한 우리 인피니트 멤버들, 멤버들이 있어서 그 모든 순간이 행복했고 언제나 우리는 함께 할 거란 약속과 고맙다는 말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 번 전하고 싶습니다. 데뷔부터 지금까지 인피니트 멤버들과 인스피릿이 저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되었는지 어떤 말로도 설명하기 힘드네요. 비록 예전과는 조금 다른 모양과 방식으로 함께 할지라도 서로를 응원해주고 함께 할 거라는 믿음만은 변함이 없습니다.

그리고 저에게 있어 잊을 수 없는 소중한 행복과 시간들을 있게 해주신 이중엽 대표님과 이지영 부사장님, 모든 울림 식구 분들! 감사한 마음 안고 응원해주신 만큼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도 인피니트 멤버들과 함께 할 수 있고 제가 필요한 곳이 있다면 언제든 멤버들과 함께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그동안 저를 믿어주시고 더없이 뜨겁고 큰 사랑을 주신 인스피릿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또 감사합니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노력하여 곧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이렇게 끝까지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명수 드림

<엘(김명수) 관련 울림 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그룹 인피니트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지난 9년간 함께 해온 인피니트 멤버 엘(김명수)이 2019년 8월 18일(계약만료 시점)을 끝으로 당사와의 전속계약이 종료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최근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아티스트 엘(김명수)과 오랜 시간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신중한 논의 끝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엘(김명수)은 지난 2010년 그룹 인피니트 멤버로 다양한 분야에서 그 누구보다 최선을 다해 활동해왔습니다. 2010년부터 지금까지 9년이란 긴 시간 동안 당사와 함께해준 엘(김명수)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앞으로도 엘(김명수)에게 변함없는 사랑 부탁드리며,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또한 인피니트의 해체는 멤버들의 그룹 활동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여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인피니트 차후 활동에 관한 방향은 군 복무 중인 멤버들이 있어 차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 진행하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