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폴 클래스] KS 직행팀의 1차전 부진? 두산의 적극성은 통계를 넘었다

입력 2019-10-22 22: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한국시리즈 1차전 경기가 열렸다. 9회말 1사 만루에서 두산 오재일이 끝내기 안타를 날린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잠실|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미러클’ 두산 베어스의 기세는 21간일의 휴식에도 가라앉지 않았다.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한국시리즈(KS) 1차전에서 오재일의 9회말 끝내기 안타로 7-6,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극적인 뒤집기로 KS 직행티켓을 따낸 두산의 기세는 준플레이오프(준PO)에서 LG 트윈스, PO에서 SK 와이번스를 연달아 격파한 키움의 분위기보다 강했다.


Q=그간 1위로 KS에 직행한 팀은 실전 감각 문제에 시달렸다. 두산이 달랐던 이유는?

A=정규시즌 1위 팀은 KS까지 약 3주 정도의 공백이 있다. 자연히 실전감각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앞선 5년간 KS 직행팀의 1차전 성적은 2승3패, 평균득점은 2.3점으로 나빴다. 하지만 두산 야수들에게 공백기는 느껴지지 않았다. 경기 전 김태형 감독이 “(KS 직행팀의 1차전 부진은) 경기 감각보다는 긴장감이 문제인데, 경험 많은 우리 타자들이 긴장을 안 하길 바란다”고 기대한 것에 부응했다. 비결은 적극성이었다.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를 상대한 4회까지 22타자 중 3구 이내에 결과를 만든 것만 12번이었고, 그 중 안타가 5개였다. 4회까지 9안타 2볼넷을 내준 요키시의 투구수가 77개에 불과했던 이유다. 정규시즌 두산 타자들의 타석당 투구수는 3.73으로 리그에서 가장 적었다. 무대가 커졌어도 공격성을 잃지 않은 것이 1차전 징크스를 깬 비결이었다.

Q=양 팀 모두 수비에서 클러치 실책이 한 차례씩 나왔는데?

A=두산 야수들은 올해 DER(수비효율·인플레이 타구를 아웃으로 연결시킨 비율) 0.698로 2년 연속 리그 1위에 올랐다. 키움도 PS에서 탄탄한 수비로 상대를 압도해왔다. 수비 팀들의 대결. 그러나 두산의 저력이 더 강했다. 다만 양 팀 모두 결정적 실책이 있었다. 두산은 7회 오재일과 박세혁의 콜 플레이 미스로 실점 위기에 놓였다. 키움이 끝내기를 내준 과정에서도 선두타자 박건우의 타구를 놓친 유격수 김하성의 실책이 있었다. 6회 1사 만루에서 전진수비 중이던 정수빈의 ‘더 캐치’ 등 하이라이트 필름은 많았지만, 양 팀 모두 반전이 필요하다.

Q=패했지만 키움의 위안거리가 있다면?

A=올 가을무대를 지배한 키움의 불펜은 이날도 위용을 뽐내는 듯했다. 이날 8회까지 포스트시즌(PS) 40.2이닝 5실점으로 PS 전체 평균자책점은 1.11에 불과하다. 비록 9회 오주원이 끝내기 안타를 맞았지만, 실책과 불운이 겹쳤다. 불펜 싸움에서는 쉽게 밀리지 않는다는 수확이 있다. 다만 선발이 무너지면 결국 불펜은 언젠가 과부하가 걸린다는 것도 함께 증명한 승부였다. 물론 고민은 두산쪽이 더 깊다. 두산은 6-1로 앞선 상황에서 남은 4이닝을 지켜내지 못한 채 동점을 허용했다. 8~9회를 책임진 함덕주와 이용찬은 빛났지만 윤명준, 이형범 등 두산이 자랑하던 필승조의 위력은 떨어졌다. 비록 1차전에서 승리했지만 김태형 감독의 마운드 운용에는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잠실|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