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양현석 카드기록 확보, 성접대 의혹 증거?…YG ‘모르쇠’ (종합)

입력 2019-07-19 10: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양현석 카드기록 확보, 성접대 의혹 증거?…YG ‘모르쇠’ (종합)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성매매 알선 혐의로 피의자 신분이 된 가운데 성매매 대가로 의심되는 카드 결제 기록이 나왔다.

지난 18일 채널A '뉴스A'에 따르면, 경찰은 외국인 투자자가 한국에 방문한 날 YG 측 카드가 유흥업소에서 결제된 기록을 확보했다.


양현석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달 26일에는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지방경찰청에서 9시간 가량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양현석은 “지인의 소개로 술자리에 동석한 것은 맞지만 정마담과 업소 여성들이 그 자리에 있었는지 모른다”는 취지의 진술로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은 유흥업소 일부 직원에게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 유럽에서도 원정 성매매가 이뤄졌다고 보고 말레이시아인 사업가와 유흥업소 여성 2명을 성매매 혐의로 입건했다.


재소환이 불가피해졌지만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양 전 대표가 출근을 안 한다"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