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삼순이 같은 캐릭터도 다시 해보고파” [화보]

입력 2019-10-07 18: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선아 “삼순이 같은 캐릭터도 다시 해보고파” [화보]

배우 김선아가 럭셔리 멤버십 매거진 <더네이버>와 패션 화보를 진행했다.

짧은 헤어 컷과 군더더기 없는 강렬한 메이크업으로 캐릭터 변신에 성공한 김선아는 이번 화보를 통해 고급스러운 자태와 세련된 스타일을 남겼다. 무엇보다 후보정이 필요 없을 정도로 완벽한 실루엣을 선보이며 촬영 현장에 있던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김선아는 “드라마 ‘시크릿부티크’의 제니장은 외모에서 드러나는 것처럼 냉정하고 범접하게 쉽지 않은 인물이죠. 머리가 매우 비상하고 계산이 빠른 여자예요. 대사 톤도 일반적이지 않아요. 상대하는 사람에 따라 어투와 어조를 달리 하죠”라며 새로운 캐릭터를 설명했다. 대사도 많고 말투도 다양하게 바뀌는 캐릭터의 특성 탓에 대본을 머리맡에 두고 자는 습관이 생겼다고. “제니장은 태어날 때부터 승부사 기질을 가지고 있었죠. 그 부분에서 <품위 있는 그녀>의 박복자와 크게 달라요.”

올해 배우 데뷔 23년차를 맞은 김선아. 20년을 넘게 해왔어도 매 작품마다 다른 캐릭터를 연기해야 하는 배우의 일이 늘 어렵다고 했다. 최근 들어 감정선이 쉽지 않은 캐릭터를 만난 것에 대해 “밝고 코믹한 연기도 하고 싶죠. 삼순이 같은 캐릭터도 다시 하고 싶고. 그런데 안 하려고 안 하는 것이 아니에요. 처음 화장품 광고를 통해 도회적인 이미지에서 코믹한 캐릭터로 가기까지 4~5년이 걸렸어요. 그러다 삼순이를 만났고요. 삼순이에서 박복자로 오기까지 또 오래 걸렸어요. 그냥 자연스럽게 흘려보내고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어요”라며 의연한 모습을 내비쳤다.

김선아는 인터뷰를 통해 자신과 성장통을 함께 한 작품들, 제주도를 여행한 이야기 등 솔직 담백한 고백을 남겼다. 더네이버 패션 화보와 인터뷰, 영상 인터뷰 등은 더네이버 매거진 10월호와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