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순재 “배우들의 억대 출연료 기형적” 일침

입력 2018-03-27 10:03:00
프린트

배우 이순재가 배우들의 출연료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이순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순재는 과거 하루에 영화를 4개를 찍었다고 말하며 “그만큼 수입이 없었다는 이야기다. 신혼 초에 집에서 잔 시간이 얼마 안 된다”라며 “지금은 방송 노조가 생겨 사내 협상을 하지만 당시에는 1년에 한 번씩 출연료 조정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후배들이 받는 돈을 보면 프로듀서들이 남는 돈이 있나 싶다. 제 세대에서 봤을 때는 기형적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50년만 늦게 태어났으면 하는 후회가 들지 않나”라는 질문에 “그러면 빌딩 한 채는 지었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순재는 후배들에게 계속 연기 공부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계 수준에 맞는 배우가 되는 게 중요하다. 빌딩도 갖고 돈은 몇십억 벌기는 하지만 배우로서 아직 부족한 사람도 있다. 최근 어떤 배우는 500억을 받고 회사를 넘겼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작품이 끝난 휴식기에는 공부를 끊임없이 해야 한다. 배우에게 돈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