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구무스메 출신 야구치 마리, 26일 불륜남과 재혼

입력 2018-03-28 13:43:00
프린트
크게보기

모닝구무스메 출신 야구치 마리(35)가 재혼했다.

야구치 마리는 지난 26일 자신의 블로그에 "4년 동안 교제한 모델 출신의 일반인 남성(30)과 결혼했다"고 알렸다. 두 사람은 이날 구청에 혼인 신고서를 제출하고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

야구치 마리는 "서로가 앞으로의 미래를 함께 걸어갈 수 있는 존재가 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앞서 야구치 마리는 불륜으로 인한 이혼 때문에 자숙 기간을 거친 바 있다.

그는 지난 2014년 방송에 복귀하며 불륜 상대와 동거 중이라는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다. 이후 약 4년에 걸친 교제 끝에 문제의 남성과 웨딩마치를 울리게 됐다.

한편 야구치 마리는 1998년 모닝구무스메 2기 멤버로 데뷔해 2005년까지 그룹 활동을 이어왔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