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장진희, ‘극한직업’ 류승룡 응원에 끝내 눈물

입력 2019-07-15 09: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비디오스타’ 장진희, ‘극한직업’ 류승룡 응원에 끝내 눈물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천생배우! 모태 끼쟁이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다양한 끼를 대방출하며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전수경, 송진우, 장진희, 준이 출연할 예정이다.

장진희는 2019년 천만 영화 <극한직업>에서 신하균의 보디가드로 화려한 액션 연기를 펼치며 주목받은 신예 배우.

하지만 알고 보면 그녀는 16살의 나이에 데뷔해 런웨이는 물론 각종 CF와 톱스타들의 MV까지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던 베테랑 톱모델이라고. 장진희는 승승장구하던 모델 생활을 접고 갑자기 배우로 전향하게 된 속사정을 밝히며 MC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또한, 이날 녹화에서는 2019년 흥행 1위 영화인 <극한직업>에서 장진희와 함께 호흡을 맞췄던 류승룡이 후배를 응원하기 위해 서프라이즈로 전화를 걸어와 눈길을 끌었다.

류승룡은 영화 속 자신의 유행어인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로 센스 있는 첫인사를 건네며 현장의 분위기를 더욱 북돋았다고. 더불어 류승룡은 진정한 대배우답게 후배 장진희를 위해 따뜻한 응원메시지를 전했고, 이에 장진희는 결국 눈물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사진=MBC 에브리원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