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미운우리새끼’ 이태란 “김혜수·김민정 결혼? 권하지 않아”

입력 2019-04-14 21: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운우리새끼’ 이태란 “김혜수·김민정 결혼? 권하지 않아”

이태란이 배우가 된 비화를 공개했다.

이태란은 14일 방송된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배우가 되기 전 직장 생활을 했었다”는 신동연의 말에 “아르바이트로 단역을 했었다. 마침 그때 공채 탤런트 선발대회가 있었다. 밑져야 본전이라고 생각하고 응시했다. 그런데 정말 운이 좋게 1등하게 됐다. 그래서 지금까지 연기자로 살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김혜수, 김민정과의 친분에 대해서는 “두 사람과 친하다. 종종 만나는 편이다. 다만 두 사람에게 결혼을 권하지 않는다. 지금도 충분히 멋있고, 혼자 사는 데 외롭지 않다면 굳이 결혼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결혼을 후회한 적이 있냐는 말에는 서장훈을 바로 보며 다소 머뭇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그 모습에 신동엽은 “캡처해서 다시 보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