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정석용, 장쯔이 스캔들 “정우성 아니고 나지 뭐~” 넉살

입력 2019-03-11 17: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리뷰] 정석용, 장쯔이 스캔들 “정우성 아니고 나지 뭐~” 넉살

‘미운 우리 새끼’ 정석용이 장쯔이 스캔들 상대가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하얼빈으로 여행을 떠난 임원희와 정석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17년 전통의 만둣집을 찾은 정석용은 중국에서 영화 ‘무사’를 찍었던 추억을 떠올렸다.

그는 영화 ‘무사’에 출연했던 장쯔이를 언급하며 “그때 신문에 났다. 장쯔이랑 정모 씨 스캔들”이라며 임원희에게 “그 정모 씨가 누군지 아느냐”고 언급했다.

정석용은 “다들 정우성으로 알고 있지?”라며 임원희가 궁금해하자 “나지 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관심 있으면 주로 좋아하는 남자의 소지품을 갖고 싶어하지 않냐”며 “그때 내가 머리카락을 길렀다. 사극이니까 머리카락이고 수염이고 다 그냥 냅뒀다. 진짜 내 털로 촬영을 했다. 내가 머리카락 묶고 있으면 ‘고무줄 저 주세요’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정석용은 “연락처 주고 받았냐”는 질문에 “안타깝게도 연락처는 못 받았다. 첫 영화기도 하고 작품에 집중했다. 그 정도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