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암전’ 서예지x진선규, 한여름 무더위 날릴 新개념 공포 탄생(종합)

입력 2019-08-08 16: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여름 무더위를 날려버릴 신개념 공포 영화가 탄생했다.

8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암전’(감독 김진원) 언론시사회에는 김진원 감독과 서예지, 진선규가 참석했다.

영화 ‘암전’은 신인 감독 ‘미정’이 상영이 금지될 정도로 잔혹한 영화를 만든 ‘재현’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그 작품을 찾게 되면서 겪게 된 일련의 사건들을 담은 공포영화다.

‘암전’으로 첫 상영 영화 출사표를 던진 김진원 감독은 “광기를 표현하고 싶었다. 비단 영화가 아니더라도 꿈을 이루고자 하는 광기가 얼마나 무서운지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공포영화로 이름을 날린 김진원 감독은 “나 역시 영화에 나오는 주인공들처럼 공포영화에 구원 받았다고 생각한다. 구원 받을 수 있는 사람들을 위해 공포 영화를 찍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 시나리오를 쓸 당시 뭐든지 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썼다. 제 이야기를 과장하고 그 이야기가 공포영화를 겨냥했다고 볼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서예지는 “1인 2역으로 귀신까지 연기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서예지는 ‘암전’에서 단편 영화로 인정받은 이후, 성공적인 데뷔작을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감에 시달리며 10년 전에 만들었졌다는 영화 ‘암전’에 대해 듣게 되고 그 영화의 실체를 파헤치는 신인 감독 ‘미정’역을 맡았다.

2017년 OCN 드라마 ‘구해줘’를 통해 배우 서예지의 존재를 각인시킨 그는 다시 한 번 장르물을 선택해 눈길을 끈다. 서예지는 “1인 2역으로 귀신까지 연기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이 어느 날 귀신 목소리를 내주실 수 있는지 부탁하셨다. 단번에 거절했다. 귀신 목소리를 어떻게 내야 할지 잘 몰랐기 때문이다”라며 “그런데 감독님이 항상 깊게 생각하고 말씀하시는 편이라 이유를 물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차피 광기에 비틀린 열망으로 공포영화의 주인공이 되는 미정이고 또 다른 주인공이 순미니까 목소리가 비슷하면 좋겠다고 하셔서 그게 와닿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첫날부터 너무 힘들었다. 매번 구르고 다치고 소리를 질러야 했다. 한 테이크로 갔기 때문에 대역을 쓰지 못했다”라며 “광기를 표현했을 때는 잠시 미쳐있었다”라고 말했다.

숙박을 하다가 다리를 다쳤다고 말한 서예지는 “촬영을 해야 해서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을 하다가 순미가 다리를 베는 걸로 하면 내가 자연스럽게 절뚝거릴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진선규와의 호흡에서 “스틸이 다 행복한 사진이다. 그 만큼 정말 너무 좋았다. 지금까지 영화 현장 중 가장 행복했다”라며 “진선규와 로맨스나 남매 역할로 다시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진선규는 ‘암전’에서 잔혹함으로 인해 관객이 사망하며 상영이 금지된 영화를 연출한 감독 ‘재현’역을 맡았다. 그는 ‘그 영화’를 찾고 있는 ‘미정’을 말리기 위해 10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다.

‘범죄도시’, ‘극한직업’, ‘사바하’, ‘롱 리브 더 킹 : 목포 영웅’ 드라마 ‘킹덤’ 등 모든 작품에서 색다른 모습을 보였던 진선규는 이번 ‘암전’을 통해 또 다른 모습을 보였다.

진선규는 “장르적으로 변화에 관심이 있었다. 그래서 공포 영화를 선택하게 됐다. 시나리오가 재미있었다. 감독님이 공포 영화를 좋아하셔서 잘 찍으실 것 같았다”라며 “제 변화된 모습도 만족한다”라고 말했다.

서예지와의 호흡은 “공포영화였지만 호흡이 정말 맞았다. 다른 작품에서 서예지와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서예지를 포함해 차엽과 김보라와도 호흡을 맞춘 진선규는 “같이 연습을 하고 싶어서 모여 연습을 했다. 같은 동료로서 열심히 하는 친구들이라서 호흡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암전’은 8월 15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