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미스트롯’ 하유비 “노래+퍼포먼스 되는 만능 엔터테이너” (종합)

입력 2019-09-09 11: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스트롯’ 출신 하유비가 가수로의 첫 발을 내딛었다.

9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는 트롯가수 하유비의 싱글 앨범 ‘평생 내 편’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하유비는 ‘내일은-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출연 당시 아이돌 같은 비주얼과 출중한 댄스 실력을 모두 갖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대중의 관심에 힘입어 ‘미스트롯’ TOP 12에 이름을 올린 하유비는 전국투어 콘서트를 통해 ‘제2의 트롯열풍’을 불러일으키는데 활약했다.


이에 대해 하유비는 “사실 예선에도 떨어질 줄 알았다. 가수들도 많았고 실력파 참가자들이 너무 많아서 당연히 떨어질 줄 알았다. 예선에 붙고 나서 가족들과 소고기를 먹었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후 하유비는 “TOP12도 믿기지 않았다. 무대 경험은 없지만 내 가능성을 먼저 봐주신 것 같다”고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이런 우여곡절 끝에 탄생한 하유비의 신곡 ‘평생 내 편’은 화려한 브라스 연주와 EDM(이디엠) 사운드가 돋보이는 트롯 댄스곡으로,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하유비만의 간드러지면서도 파워풀한 음색이 어우러졌다.


이에 대해 하유비는 “내 노래가 없는데도 날 응원해 준 팬들을 위해 선물을 드린다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그래도 차트에 진입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그는 또한 다른 ‘미스트롯’ 출신과의 강점으로 퍼포먼스를 꼽으며 “다른 분들도 실력이 좋지만 난 퍼포먼스도 가능하다. 만능 엔터테이너로 봐달라”며 “언젠가 ‘불후의 명곡’이나 ‘라디오스타’ 같은 예능에도 출연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쇼케이스에는 ‘미스트롯’ 동료들도 함께 등장해 하유비를 향한 응원을 보냈다. 이들은 하유비의 신곡 흥행을 기원하면서 그의 앞날을 응원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