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캐스팅=福”…‘나의 나라’, 제작비 200억 무게 견뎌낼까(종합)

입력 2019-10-02 15: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캐스팅=福”…‘나의 나라’, 제작비 200억 무게 견뎌낼까(종합)

배우 양세종, 우도환, 설현(김설현)이 사극 ‘나의 나라’를 통해 시청자들을 만난다. 배우들의 연기 변화에 더해 스타일링의 변화까지,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는 ‘나의 나라’는 제작비 200억의 부담감을 떨쳐내고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사극드라마로 거듭나게 될까.

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서울 셀레나홀에서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양세종, 우도환, 설현(김설현) 그리고 연출을 맡은 김진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가장 먼저 김진원 감독은 “‘나의 나라’는 조선이 개국될 당시 사람들의 이야기다. 기존 사극에서도 다뤘지만, 그때는 주요 인물들의 시선에서 개국을 바라봤다면 우리는 주요 인물이 아닌 주변의 인물들을 통해 나라가 어떻게 탄생됐는지를 바라보는 작품이다. 잘 부탁드린다”라고 ‘나의 나라’의 역사적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김진원 감독은 양세종, 우도환, 설현의 캐스팅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런 배우들과 이렇게 한 자리에서 작업을 할 수 있을까 싶었다. 그게 나의 큰 복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어떤 매력을 갖고 캐스팅을 했다기 보단, 이런 그림을 꿈 꿨다. 캐스팅을 했다기 보단 선택을 받았다고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캐스팅을 하기 위해 많은 대화와 설득도 있었지만 대본을 보고 인물들의 배경에 관심을 가져주신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같은 또래, 또 지금 한창 활동하게 시작하는 단계의 배우와 연기를 해볼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가질 수 있었다. 캐스팅 이전에 느꼈던 매력과 촬영 후의 느낌이 많이 달랐다”라고 덧붙였다.

설현은 다시 드라마로 돌아온 것에 대해 “4년 만에 드라마로 다시 찾아왔다. 부담감이 없지는 않았다. 근데 부담감을 갖기 보단, 그걸 잘 해내고 싶다는 책임감으로 승화시켜서 최선을 다 했다. 촬영할 때도 감독님과 배우들이 잘 한다고, 응원해주고 믿어주셔서 믿음을 갖고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또 비슷한 시기에 걸그룹 출신 배우들이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는 것에 대해 “동료 배우들과 비슷한 시기에 작품을 하는 것에 대해 부담감보다는 마음으로 응원을 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김진원 감독은 ‘순수의 시대’에서 장혁이 이방원을 연기한 것에 이어 다시 한 번 ‘나의 나라’를 통해 이방원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다른 연기자 캐스팅에도 공을 들였다. 이방원 역할은 조선 개국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만큼 존재감이 있는 연기자가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다. 그러면서 논의가 됐던 배우에 장혁이 있었다. 이방원 역할을 다시 맡아주실까 의문이 있었다. 대본을 보고 그 속의 이방원의 모습에 흥미를 가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진원 감독은 ‘나의 나라’만의 차이점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일단 이야기다. 작품을 준비하면서 기존의 다른 작품들도 보고, 공부도 해봤다. 기존 사극들이 크게 드러난 바위와 같은 인물들의 시선에서 바라봤다면, 우리는 그 밑에 있었던 사람들이다. 그 사람들이 역경과 시대에 휩쓸리는 이야기다. 그런 점에서 기존의 사극과 다른 이야기를 풀어낸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양세종은 헤어스타일의 변화에 대해 “머리는 1년 정도 길렀다. 밥 먹을 때, 운동할 때 힘들었다. 항상 팔찌를 갖고 다니면서 묶고 다닌다. 작품이 끝나면 바로 자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캐릭터 준비에 대해서는 “골방에서 또 열심히 준비를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진원 감독은 최근 ‘녹두전’ ‘꽃파당’과 같은 사극과는 결이 다른 ‘나의 나라’에 대해 “저희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살아가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다. 정통 사극, 대하 사극과는 다르지만 기존의 미니시리즈 사극과 또 어떻게 다르게 할까 생각이 있었다. 나름대로 젊은 사극이라고 생각을 했다. 그런 걸 시청자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게끔 하는 건 배우이지 않을까 해서 캐스팅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설명했다.

또 김진원 감독은 기대하고 있는 시청률에 대해 묻는 질문에 “많이 고생을 하셨다. 그 뒤로 스태프 분들, 액션팀 분들이 너무 많이 고생하셔서 그런 고생이 헛되지 않게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셨으면 좋겠다. 가급적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우도환은 ‘나의 나라’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묻는 질문에 “나와 생각하는 지점이 비슷하다고 느꼈다. 서로 의견이 잘 맞았다. 또 초반에 감독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이런 배우들과 연기할 수 있어서 감사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생각을 서로 하고 있는 것 같다. 이때가 아니면 못할 수도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우리 둘이 좋은 시너지를 내면 재밌는 작품이 나올 거라는 기대감도 있었다.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설현은 ‘나의 나라’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너무 재밌었다.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소신 있고 강단 있는 모습과 자신의 방식으로 목소리를 내는 게 멋있다고 느꼈다. 나와 비슷한 지점도 있고 닮고 싶은 부분도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나의 나라’는 제작비가 2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지며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에 대해 김진원 감독은 “제작비는 나도 정말 많이 부담이 되는 부분이었다. 시작하기 전에는 왜 이렇게 제작비가 많이 들까 의문이 있었다. 사극에는 세팅이 필요하다. 허투루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촬영했다. 돈이 많이 들어간 만큼 더 좋은 성적이 나와야겠다는 부담감은 있다. 그렇게 되게끔 하게 하기 위해 많이 고민하고 이야기했다. 결국 숫자는 우리가 선택하는 게 아니라, 보는 분들이 선택하는 거다”라고 심정을 털어놓았다.

한편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참 좋은 시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등 섬세하고 세련된 연출로 호평받는 김진원 감독이 메가폰을 맡아 감각적인 영상미를 선보인다. ‘마스터-국수의 신’ 등 역동적이고 굵직한 서사를 밀도 있게 그려내는 채승대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책임진다. ‘나의 나라’는 오는 10월 4일(금) 오후 10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