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24th BIFF’ 조정석X임윤아 “‘엑시트’ 내 마음 속에 저장♥” (종합)

입력 2019-10-04 13: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24th BIFF’ 조정석X임윤아 “‘엑시트’ 내 마음 속에 저장♥” (종합)

이상근 감독, 배우 조정석, 임윤아가 영화 ‘엑시트’에 대한 무한애정을 표현했다.

4일 오후 1시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선 ‘엑시트’ 오픈토크가 진행됐다. 이상근 감독, 배우 조정석, 임윤아가 함께 했다.

조정석은 이날 “4년만에 부국제에 왔는데 올 때마다 환영해줘서 감사하다. 부산국제영화제에 오면 항상 술을 많이 먹었었다”며 “이번에는 ‘엑시트’로 왔고, 좋은 결과를 안고 방문해 더 기쁘다”라고 참석 소감을 말했다. 임윤아는 “2년 전에 부국제 개막식 사회자로 방문했었다. 출연자로 참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부산에 오면 맛있는 것도 많고, 술도 많이 마시게 된다. 항상 즐겁게 즐기다 갈 수 있는 영화제라 꾸준히 참석하고 싶다”라고 부국제와의 인연을 말했다.


영화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 용남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물이다.

이상근 감독은 “데뷔작 ‘엑시트’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왔지만 이전에 단편영화로 방문한 적이 있었다. 뿌듯하다”라고 장편 데뷔작 ‘엑시트’와 함께 오픈 토크를 진행하게 된 의미를 전했다. 이상근 감독의 실제 이야기를 토대로 했다는 데 대해선 “내가 용남처럼 철봉을 잘 하진 못한다. 하지만 가족들 반응은 핫하다. 내가 조정석, 임윤아와 함께 있으면 믿지를 못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엑시트’는 지난 7월 31일 개봉해 8월 내내 박스오피스 최상위권 유지하며 올 여름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으며 누적 관객 941만명을 동원하며 기존 '설국열차'(935만)을 제치고 역대 박스오피스 29위에 등극하는 쾌거를 기록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역대 박스오피스 공식통계 기준)

조정석은 “영화를 재미있게 봐 주셨다는 말이 가장 기분 좋다. 무엇보다 부국제에 오면 지인들, 배우들을 오랜만에 만나게 되는데 그들이 ‘잘 봤다’고 말해줄 때 더 좋다”라고, 임윤아는 “첫 주연작이었고, 첫 주연작으로 부국제까지 와서 기분이 좋다. 많이 사랑 받아 행복하다”라고 흥행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조정석과 임윤아는 ‘엑시트’를 통해 서로에 대한 신뢰를 쌓았다. 조정석은 “임윤아라는 배우에 대한 믿음이 생겼다. 무엇보다 달리기, 운동 신경이 정말 좋더라. 내가 임윤아 페이스에 맞추려고 했는데 너무 빠르더라”, 임윤아 역시 “믿었고, 의지를 했기에 함께 뛰고 뛰어내리는 것을 할 수 있었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엑시트’를 말할 때, 가족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관련해 조정석은 “우리 어머니는 영화를 볼 때 감정이입이 남달라서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한다. ‘엑시트’에서는 내가 벽을 타니까 불안해하시더라. ‘네가 스파이더맨이냐’라면서 떨어질까봐 눈물을 흘리셨다”고 어머니를 성대모사해 웃음을 선사했다. 임윤아는 “부모님은 실제 너의 모습이라고 하셨다. 짜증내고 울고 하는 이야기에서 특히 그런 이야기를 들었다”고 가족의 반응을 대신 전했다.


또 ‘엑시트’ 흥행과 더불어 실제 교통국토부의 옥상 출입문 자동개폐장치 설치 검토 소식이전해졌다. 이상근 감독은 “사회 문제 의식을 갖고 영화를 접근하기보다는 살아가면서 느낀 점을 풀어냈을 뿐이다. 국민들 안전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준 것 같아서 뿌듯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정석은 “이전보다 안전에 더 민감해졌다”고 ‘엑시트’에 출연하면서 바뀐 인식을 언급했다.

특히 조정석과 임윤아는 관객들 박수에 힘입어 ‘슈퍼히어로’ 춤을 보여주기도 했다. ‘슈퍼히어로’는 ‘엑시트’ 주제곡이며, 앞서 두 사람은 900만 돌파 공약으로 춤 영상을 올린 바 있다. 조정석은 갑작스러운 요청에 “까먹었다”고 당황해하더니 춤을 추려는 의지를 보여 박수를 받았다.


‘엑시트’의 주제는 인생의 ‘루트 파인딩’이다. 임윤아는 “‘엑시트’가 완등의 일부가 된 것 같다. 앞으로도 응원해달라”, 조정석 역시 “큰 사랑을 받아서 감사하다. 스크린, TV, 무대 등에서 쓰임새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이라는 차기작을 앞두고 있다. 또 다른 재미, 즐거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향후 계획과 각오를 전해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엑시트 시즌2’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이상근 감독은 “후속 편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없다. 부산은 이미 ‘엑시트’ 기획 단계에서 거론된 도시이기도 했다. 시즌2를 제작한다면 아예 새로운 접근법으로 다가가야하지 않을까 싶다”고 귀띔했다.

끝으로 이상근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엑시트’를 ‘엑시트’했다. 부국제에서 관객들과 대화를 하면서 ‘엑시트’를 떠나보내게 됐다. 다음 영화를 위한 입구를 연 셈이다”, 조정석은 “감독님 말을 들으니까 눈물이 난다. 그정도로 애착했던 영화였다.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아서 정말 행복했다. 내 마음 속엔 ‘엑시트’ 자체로 품어놓겠다. 품어놓고 다음 작품으로 찾아뵙겠다”, 임윤아는 “‘엑시트’로 행복하게 참석했다. 떠나보내기보다는 간직하고 싶은 영화다”라고 마지막까지 ‘엑시트’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부산|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