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경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일본 거쳐 한반도 상륙…비상

입력 2019-08-06 16: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풍 경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일본 거쳐 한반도 상륙…비상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일본을 지나 한반도로 북상한다. 6일 밤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는 것.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태풍 ‘프란시스코’ 경로는 일본 가고시마 북북서쪽 약 200km 육상에서 시속 29km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오후 1시 현재는 대마도에 한층 더 접근한 상태다.

소형 태풍인 ‘프란시스코’의 중심기압은 996hPa, 최대 풍속은 시속 82km(초속 20m)이다. 강풍 반경은 80km이다. 태풍은 예상대로 힘이 많이 빠진 상태다.

기상청은 “태풍이 일본 규슈에 상륙해 북서진하는 과정에서 소용돌이의 상하층 중심이 분리되며 약화했다”며 “상층이 먼저 대한해협으로, 하층은 오늘 오후 차차 대한해협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하층 중심은 상층 중심에서 남쪽으로 약 50km 떨어져 있다.

‘프란시스코’는 대마도를 지나 이날 오후 6시 부산 남쪽 약 70km까지 이동한 뒤 오후 9시부터 자정 사이 경남 거제와 부산 인근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도시별로 태풍의 중심이 가장 가까운 시간을 살펴보면 거제는 이날 오후 8시, 부산은 오후 9시, 대구는 자정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7일 오전 6시께 경북 안동 북북서쪽 약 70km 육지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전망이다.

태풍이 약해졌다고는 해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태풍 진로의 동쪽 지역이 특히 영향을 많이 받을 전망이다.

태풍은 반시계방향으로 돈다. 태풍을 진행하게 하는 흐름(지향류)이 이 반시계방향 회전에 힘을 보태 태풍의 동쪽에 놓이는 지역은 ‘위험 반원’으로 분류된다. 반면 반시계방향 회전과 지향류가 부딪히는 태풍의 서쪽은 상대적으로 덜 위험하다.

태풍이 예상보다 일찍 소멸한다 해도 강수량은 당초 예보와 비슷한 수준으로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6∼7일 예상 강수량은 경남 해안과 강원 영동이 200mm 이상이다. 그 밖의 경상도와 강원도, 충북은 50∼150mm다.

서울, 경기, 충남, 전라는 10∼60mm, 중부·전라 서해안, 제주, 울릉도·독도는 5∼40mm의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현재 동해 남부 남쪽 먼바다, 남해 동부 먼바다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됐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