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욱 딸, 마약 밀반입 시도 적발→구속 여부 오후 늦게 결정

입력 2019-09-30 17: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홍정욱 딸, 마약 밀반입 시도 적발→구속 여부 오후 늦게 결정

홍정욱 전 헤럴드 회장(49)의 딸 홍모 씨(19)가 국외에서 마약을 밀반입\하려다 공항 세관에 적발됐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인천지법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홍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실심사)가 진행됐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홍정욱 전 의원 딸 홍 씨는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을 출발해 지난 27일 오후 5시 40분경 인천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홍 씨는 마약류인 대마와 LSD(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향정신성의약품) 등을 여행용 가방과 옷 주머니에 나눠 감춘 후 인천공항을 통과하려 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는다. 카트리지형 대마, LSD, 각성제 애더럴(Adderall·서로 다른 4개의 암페타민이 섞인 약) 여러 알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애더럴은 한국에서 처방이 금지된 약이다. 현재 검찰은 여죄 등을 수사 중이다.

한편 홍정욱 전 의원은 배우 남궁원(본명 홍경일)의 1남 2녀 중 장남으로, 제 18대 국회의원(한나라당-옛 자유한국당)을 지냈다. 2003년~2007년 헤럴드미디어 대표이사, 2007년~2012년 헤럴디미디어 회장직을 역임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