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연구가 도피의혹, ‘최고의 요리비결’ 요리연구가 재판중 도피의혹

입력 2019-10-01 09: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요리연구가 도피의혹, ‘최고의 요리비결’ 요리연구가 재판중 도피의혹

EBS ‘최고의 요리비결’에 출연한 요리연구가 김모 씨가 재판 도중 해외로 출국해 파문이 예상된다. 수백억 원대 허위세금계산서를 발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씨는 재판을 받던 중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CBS 노컷뉴스는 1일 허위세금계산서 교부 및 횡령 등으로 상고심에서 재판을 받던 김 씨가 지난 5월 중국으로 출국했다고 처음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김 씨는 사업상 출장을 이유로 출국한다고 밝혔으나, 가까운 지인들에게는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2009년부터 2015년까지 한 식품개발회사 부대표로 재직하면서 200억 원 상당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행한 혐의 등으로 2년 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듬해 1월 1심 재판부인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김 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벌금 60억 원을 선고했다. 집행유예와 함께 풀려난 김 씨는 판결에 불복해 항고했으나 2심 재판부 또한 지난 5월 항고를 기각했다.

이에 김 씨는 같은 달 14일 대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한 지 이틀 만에 중국 청도로 급거 출국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