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심경 밝혀…“언론의 사냥감 된 것 같아”

입력 2019-10-04 09: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조국 딸 심경 밝혀…“언론의 사냥감 된 것 같아”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입을 열었다.

조씨는 4일 오전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 자신과 자신의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날 조민은 언론의 주목에 대해 “그게 그분들 직업이니까 (이해한다)”라면서도 “괴롭기는 괴롭다.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이 된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잔인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또 라디오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저는 봉사활동이나 인턴을 하고 나서 받은 것들을 학교에 (모두) 제출했다. 위조를 한 적도 없다”라고 운을 뗐다.


조민은 “그런데 주변에서는 어머니가 수사 받는 저를 보호하려고 자신이 하지도 않은 일들까지 (전부 본인이) 다 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다. 어머니께 그렇게 하지 마시라고 말씀을 드렸는데, 나름대로 걱정이 많이 되서 나오게 됐다”라고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