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0이닝 던진 26세 투수’… 보라스의 ‘FA 류현진’ 판매 전략

입력 2019-10-16 07: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다시 자유계약(FA)선수 자격을 얻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는 류현진을 32세의 투수가 아닌 26~7세의 투수로 소개할 작정인 것으로 보인다.

메이저리그 소식을 전하는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지난 15일(한국시각) 류현진을 고객으로 보유한 보라스의 전략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따르면, 보라스는 류현진이 32세의 FA 투수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단 740 1/3이닝을 던진 투수라는 것.

이는 누적 이닝에 따른 어깨 소모가 적다는 것. 실제로 어린 시절에 적게 던진 투수들은 FA 시장에서 성적보다 높은 평가를 받기도 한다.

이 과정에서 류현진의 어깨가 26~7세라는 주장이 나온 것은 740 1/3이닝을 던진 투수들이 대개 그 나이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맥스 슈어저는 다른 정상급 투수들에 비해 매우 적은 이닝을 소화한 뒤 FA 자격을 얻었고, 더 안전하다는 주장이 있었다.

결국 슈어저는 장기계약에 성공했고, 적지 않은 나이에도 뛰어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랜디 존슨 이후 최고의 FA 선발 투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분명 많은 이닝을 던지지 않은 뒤 FA 시장에 나오는 것은 매력적인 요소일 수 있다. 어깨 소모가 덜 됐다는 지표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보라스는 류현진이 한국 프로야구 KBO리그에서 던진 것은 무시하려는 듯 하다. 류현진은 한국 프로야구에서 7년간 1269이닝을 던졌다.

또 류현진은 20대 중반까지 국가대항전에 수차례 출전했다. 프로 초창기 포스트시즌과 국가대항전에서 던진 이닝도 적지 않다.

메이저리그의 여러 구단이 이러한 정보를 모를 리 없다. 류현진이 740 1/3이닝을 소화한 26~7세의 투수라는 주장이 쉽게 통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한국 프로야구에서의 누적 이닝과는 관계없이 보라스는 류현진에 대한 판매 전략을 확실하게 세운 것으로 보인다. 이 전략이 통할지 주목된다.

메이저리그 FA 시장은 월드시리즈가 종료된 뒤 시작된다. 류현진은 이번 FA 시장에서 되도록 장기계약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