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창단 첫 WS 진출… 세인트루이스 4승 무패 격파

입력 2019-10-16 12: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워싱턴 내셔널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

[동아닷컴]

와일드카드를 통해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룬 워싱턴 내셔널스가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한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4승 무패로 꺾었다.

워싱턴은 1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4차전에서 7-4로 승리했다.

이로써 워싱턴은 세인트루이스를 4승 무패로 완파하며 월드시리즈에 선착했다. 포스트시즌 시리즈에서 처음으로 승리한 기세를 이어 월드시리즈까지 직진한 것.

이날 경기는 사실상 1회 승부가 났다. 워싱턴은 세인트루이스 선발 투수 다코타 허드슨을 공략해 1회에만 7점을 얻었다. 세인트루이스의 수비 실수도 나왔다.

워싱턴은 1회 앤서니 렌던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얻은 뒤, 후안 소토-빅터 로블레스-얀 곰즈-트레이 터너가 적시타를 때렸다.

이후 세인트루이스가 4회 야디어 몰리나의 1점 홈런, 3회 토미 에드먼의 내야땅볼 타점과 호세 마르티네스의 2타점 2적시타로 7-4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정규시즌에 매우 약한 모습을 보인 워싱턴 구원진은 이날 경기 만큼은 철벽을 자랑하며 세인트루이스의 반격을 6회부터 무실점으로 막았다.

워싱턴은 선발 투수로 나선 패트릭 코빈을 5회까지만 던지게 한 뒤 6회부터 태너 레이니-션 두리틀-다니엘 허드슨을 마운드에 올렸다.

코빈은 1회부터 2회 첫 타자까지 4연속 탈삼진으로 경기를 시작했으나, 5회 연속 안타를 맞으며 아쉬움 속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워싱턴 타선은 1회 이후 득점에 실패했다. 하지만 1회 7득점은 팀이 승리하기에 충분했고, 마운드도 제 몫을 다했다. 워싱턴의 7-4 승리.

코빈은 승리를 챙겼고, 허드슨은 세이브를 올렸다. 반면 세인트루이스의 허드슨은 1/3이닝 5피안타 7실점(4자책)으로 패전을 안았다.

워싱턴 내셔널스의 홈구장 내셔널스 파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로써 워싱턴은 홈구장 내셔널스 파크에서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지으며 가득 들어찬 관중들과 함께 내셔널리그 우승을 자축했다.

반면 세인트루이스는 1회 허드슨이 무너지는 걸 지켜보기만 한 가운데, 7점 차를 극복하지 못하며 4패로 짐을 싸야했다.

이제 워싱턴은 오는 23일부터 7전 4선승제의 월드시리즈를 치른다. 아직 상대팀은 결정되지 않았다. 이제 워싱턴은 6일간의 긴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