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미디어데이] WKBL 6개 구단 감독 “봄 농구” 한 목소리

입력 2019-10-10 15: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타이틀스폰서 조인식 및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각 팀 감독들(왼쪽부터 위성우 감독, 임근배 감독, 이훈재 감독, 유영주 감독, 정상일 감독, 안덕수 감독)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가 10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개막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6개 구단 감독과 구단별 대표 선수 1명 등 총 12명이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새 시즌 목표와 각오를 밝혔다. 지난 시즌 통합 챔피언에 등극한 청주 KB스타즈가 ‘수성’을 선언한 가운데 다른 5개 팀 감독들은 우승과 플레이오프(PO) 진출을 의미하는 ‘봄 농구’를 향한 의지를 보였다. 여자프로농구는 19일 부천 KEB하나은행과 부산 BNK 썸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열전에 돌입한다.

● 공통된 목표 우승&PO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용인 삼성생명의 임근배 감독은 “무조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해서 기필코 우승을 해보겠다. 팀 역사상으로도 정상을 차지한 게 너무 오래됐다”고 확고한 지향점을 공개했다. 삼성생명은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 올랐지만 KB스타즈에게 우승컵을 내줬다.

통합 6연패를 달성하다 지난 시즌 한 템포 쉰 아산 우리은행의 위성우 감독은 “이번 시즌에 우승을 목표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라고 본다. 그러나 최선을 다해 탈환하는 시즌을 보내려 생각하고 있다.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잘 준비해보겠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PO에 진출하지 못한 인천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 BNK 유영주 감독, KEB하나은행 이훈재 감독은 나란히 1차 목표를 ‘봄 농구’로 설정했다. 정 감독은 “전문가들이 뽑은 우리 팀의 예상 순위가 6위라고 들었는데 자존심 상한다. 목표를 크게 갖겠다. 1차는 PO, 2차는 우승이다. 드라마틱한 경기력으로 목표를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유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6개 구단 중 가장 어리다. 패기를 앞세워 싸우면 봄 농구는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이 감독은 “상무 감독으로 있다가 여자프로팀으로 옮기기로 결정했을 때 가장 큰 부분이 도전이었다. 우리 선수들도 봄 농구를 향해 도전하며 많이 준비했다. 꼭 이뤄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 시즌 우승반지를 손에 넣은 KB스타즈 안덕수 감독은 “첫 번째는 지난 시즌 우승팀으로의 자부심을 바탕으로 자신 있게 리그를 치르고 싶다. 두 번째는 항상 우승을 못한 상황에서 우승하고 싶었던 초심을 되찾는 것이다. 끈끈함과 동료애를 가지고 시즌에 임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안 감독은 최대한 조심스럽게 인터뷰에 응했지만 미디어데이가 진행되는 중간 “솔직한 마음은 우승”이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 변수로 떠오른 대표팀 차출과 부상

WKBL은 2022도쿄올림픽 예선전을 고려해 이번 시즌을 팀 당 35경기에서 30경기로 축소해 운영한다. 11월과 2월 대표팀 차출에 따른 휴식기를 갖는다. 그로 인한 변수가 적지 않을 전망이다.

각 팀 주축 선수들이 대표팀 합류로 중간에 팀을 떠나야 하고, 부상 변수가 발생할 수도 있어서다. 감독과 선수들 모두 대표팀 차출이 리그 성적 등 소속팀에 미칠 영향을 걱정하는 모습이었다. KEB하나은행 강이슬은 “시즌 중에 대표팀으로 빠져야 해 몸 관리, 부상 등이 걱정된다. 하지만 이번이 올림픽 본선에 나갈 좋은 기회라고 들었다. 열심히 해서 올림픽 본선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