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열어젖힌 황희찬 “세계 최고 수비수 농락하다”

입력 2019-10-03 15: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희찬. 스포츠동아DB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최고의 활약으로 개천절(3일)을 열어젖혔다. 특히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선수’에 빛나는 수비수 피르힐 판 다이크(리버풀)를 농락하며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오스트리아 무대에서 뛰는 황희찬은 이날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펼쳐진 리버풀과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1골·1도움을 기록했다. 지난달 18일 헹크(벨기에)와 1차전에서 1골·2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친 데 이어 2차전에서도 강호 리버풀을 상대로 절정의 기량을 과시했다. 리버풀의 UCL 홈경기 무실점 행진을 5경기에서 멈춰 세운 황희찬의 만회골은 여러모로 의미를 더했다.

이로써 황희찬은 올 시즌 공격포인트를 6골·10도움(정규리그 4골·6도움, 컵대회 1도움, UCL 2골·3도움)으로 늘리며 최고의 시즌을 이어갔다. 특히 UCL에서는 공격포인트 5개(2골+3도움)를 기록하며 전체 1위에 올라 있다.

황희찬. 스포츠동아DB


이번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 7연승의 리버풀은 잘츠부르크가 상대하기엔 벅차다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었다. 하지만 황희찬은 주눅 들지 않고 과감한 돌파와 드리블을 앞세워 멀티 공격포인트를 따내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0-3으로 뒤진 전반 39분, 리버풀 수비의 핵인 반 다이크를 완전히 속이며 기록한 골은 이날 경기의 백미였다. 영국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황희찬이 세계 최고 중앙 수비수 중 하나인 반 다이크에 두통을 안겨줬다”고 전했다. 황희찬은 후반 11분에도 미나미노 타쿠미의 추가골을 도운 정확한 크로스를 선보였다.

잘츠부르크는 3-3에서 무함마드 살라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3-4로 패했지만 황희찬의 활약만큼은 모두들 인정하고 있다. UEFA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황희찬이 패배에서도 빛났다. 넘치는 에너지에서 훌륭한 드리블과 정확한 패스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경기 후 황희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결과는 좋지 않지만 팀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팬들의 큰 응원에 감사드린다. 늦은 시간에도 많이 응원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태극기를 들고 활짝 웃는 사진을 남겼다. 1승1패(승점 3)의 잘츠부르크는 24일 나폴리와 조별리그 3차전을 갖는다.

한편 발렌시아(스페인)의 이강인은 아약스(네덜란드)와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후반 12분 교체 투입돼 약 33분을 소화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이강인은 과감한 태클을 시도하다가 경고를 받았다. 0-3으로 진 발렌시아는 24일 릴(프랑스)과 원정경기를 갖는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