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반게리온 작가 망언 “더러운 소녀상, 조형물로서 매력-울림 無”

입력 2019-08-13 09: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김운성 작가

에반게리온 작가 망언 “더러운 소녀상, 조형물로서 매력-울림 無”

유명 일본 애니매이션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작가 사다모토 요시유키가 트위터를 통해 혐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사다모토 요시유키는 9일 자신의 트위터에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주전장’을 겨냥한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더러운 소녀상, 천황의 사진을 불태우고 발로 밟는 영화. 그 나라의 프로파간다 풍습”이라며 “현대 예술에서 찾아볼 수 있는 재미, 아름다움, 놀라움, 지적 자극은 없고 저속할 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사다모토는 '2019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출품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서도 “내겐 전혀 예술적 울림이 없었다. 도큐멘타나 세토우치예술제 같이 성장하기를 기대했는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도 한류 아이돌을 좋아하고 예쁜 것은 예쁘다고 말한다. (위안부 소녀상은) 조형물로서 매력이 없고 지저분한 마무리라고 느꼈을 정도”라며 “프로파간다를 아트로 만드는 행위는 부정하지 않으나 아트로서의 매력으로 내게 전혀 울림이 없었다”고 말해 분노를 자아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