핏불테리어 3마리, 9세 여아 공격→사망 …사고 현장 참혹

입력 2019-08-21 13: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핏불테리어 3마리, 9세 여아 공격→사망 …사고 현장 참혹

미국 미시간 미국 미시간 주(州) 디트로이트 주택가에서 9세 여자 어린이가 핏불테리어 3마리에게 공격당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핏불테리어는 맹견으로 분류된다.

20일(현지 시각) CNN, ABC 방송 등 미국 언론들은 에마 헤르난데스(9)가 전날 오후 4시경 집 앞에서 놀다 이웃이 반려견으로 기르는 핏불테리어 3마리의 공격을 받은 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사고 현장 근처에 있던 주민 에드 크루즈가 벽돌을 던져 개들을 쫓고 도움을 요청했지만 소용없었다고. 또 다른 주민은 “비명소리를 듣고 달려가 보니 헤르난데스가 온몸에 상처를 입고 쓰러져 있었다. 목의 살점 일부가 떨어져 나가는 등 참혹했다”고 증언했다.

디트로이트 경찰청장은 “개 소유주의 친구가 총을 쏴 3마리 핏불테리어 가운데 1마리는 사살했다. 나머지 2마리는 당국이 보호 중이지만 안락사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개 소유주에게 적용 가능한 혐의를 검토 중이다.

한편 최근 국내에서도 폭스테리어가 3살 여아를 물어 다치게한 사건이 벌어져 온라인을 들썩인 바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