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도 못한 이승우에게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입력 2019-10-21 1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승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승우(21·신트트라위던)가 사라졌다. 한 때 한국축구 최고의 유망주로 꼽혔던 그가 요즘 관심 밖 선수로 전락했다.

이승우는 21일(한국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19~2020 벨기에 주필러리그(1부 리그) 안더레흐트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팀은 1-4로 졌다. 단지 이 한 경기만 빠진 게 아니다. 벨기에 무대 신고식조차 못했다. 데뷔전을 갖지 못한 이유를 두고 언론에서 부정적인 얘기도 흘러나온다.

이승우는 지난 8월 이탈리아 세리에A(1부 리그) 헬라스 베로나를 떠나 신트트라위던으로 이적했다. 구단 역사상 가장 많은 120만 유로(약 16억원)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그 기대는 2개월 만에 빛이 바랬다. 지금까지 단 1분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이는 이승우의 계획과는 완전히 다른 방향이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성장해 세리에A까지 경험한 이승우가 유럽에서도 중위권으로 평가받는 벨기에리그로 이적한 배경은 ‘출전’ 때문이다. 자존심보다는 우선 뛰는 게 중요했다.

입단 초기에는 비자 발급 등 행정적인 절차 때문에 못 나온다는 얘기가 나왔다. 하지만 이를 해결한 뒤에도 출전은 감감무소식이다. 시간이 갈수록 팬들의 관심에서도 멀어졌다. 최근에는 벨기에 언론으로부터 부적절한 처신으로 지적을 받기도 했다. 풋볼벨기에는 “이승우가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중 쫓겨났다”고 전했다. 해당 기사는 안더레흐트전이 열리기 하루 전인 20일 게재됐다. 이 매체는 “FC바르셀로나에서 10대 시절을 보냈다고 해도 성공을 보장할 수는 없다”고 꼬집고는 “구단은 이승우가 다른 태도를 보이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부정적인 내용이 실린 걸 보면 이승우의 현재 상황이 평범해 보이지는 않는다.

이승우는 국가대표팀과도 멀어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이 시작된 9월부터 이승우를 A매치에 소집하지 않았다. 엔트리 경쟁에서 밀린 것이다. 이승우에게 이래저래 불안한 시즌이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