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병숙 100억 빚 고백 “가진 돈 다 사라져, 父 재산까지 날려”

입력 2019-08-22 09: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성병숙 100억 빚 고백 “가진 돈 다 사라져, 父 재산까지 날려”

배우 성병숙이 100억 빚에 대해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성병숙은 100억 빚과 관련된 이야기를 고백했다.

이날 허참은 성병숙의 100억 빚을 언급하며 “다 갚았다는 게 진짜냐”고 물었다. 이에 양희경은 “빚이 있어야 갚는 것”이라며 “성병숙이 빚을 진 것도 아니고 갚은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성병숙은 “빚쟁이들이 찾아오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이 나에게 책임이 없다고 했다. ‘아내에게 와서 그럴 게 아니다’라고 해줬다”고 고백했다.

성병숙의 전 남편이 100억원 규모의 사업 부도를 냈던 것. 성병숙은 “전 남편의 회사가 진 은행 빚이었다. 나와는 관계가 없었다”며 “다만 내가 보증을 선 게 있었다. 그건 내 빚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5000만원인 줄 알고 사인했는데 2억 원이었다. 가진 돈이 모두 사라졌다. 지금은 10억 원 정도 될 것”이라며 “내 재산뿐 아니라 아버지의 재산까지 다 날아갔다.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