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3’ 이광수 “노출 연기, 스태프 배려 받으며 촬영”

입력 2019-08-28 17: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광수가 노출 연기를 소화한 소감을 전했다.

2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 : 원 아이드 잭’ 언론시사회에는 권오광 감독을 비롯해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가 참석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허영만 화백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 ‘타짜’ 시리즈는 화투판에서 펼쳐지는 타짜들의 냉혹한 승부의 세계를 짜릿하게 담아내며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2006년에 개봉한 ‘타짜’는 568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2014년에 개봉한 ‘타짜-신의 손’은 401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추석을 화려하게 장식했던 흥행메이커이자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프랜차이즈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타짜 : 원 아이드 잭’은 52장의 카드로 승부를 가르는 포커의 세계를 흥미진진하게 담아냈다.

이광수는 특출난 손기술은 물론 애정이 넘쳐나는 사랑꾼 까치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에서 전신 노출을 하게 된 이광수는 “영화를 보면서 내가 이렇게 벗었었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이번 영화를 통해 이광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자고 말했다.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라며 “스태프들의 배려를 받으며 촬영했다”라고 덧붙였다.

극 중에서 임지연과 연기 호흡을 맺은 점에 대해 “임지연이 편안하게 대해줘서 고마웠고 서로가 준비를 많이 해와서 열심히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포커로 돌아온 타짜들의 명승부는 9월 11일 개봉하는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