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장혜진 이혼, 강승호 대표와 성격 차이 “27년 만에 친구로”(전문)

입력 2019-09-02 13: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장혜진 이혼, 강승호 대표와 성격 차이 “27년 만에 친구로”(전문)

가수 장혜진과 남편 강승호 캔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결혼 27년 만에 이혼한다.

오늘(2일) 뉴스1 측은 장혜진과 강승호 대표가 최근 이혼 조정이 완료됐다고 최초 보도했다.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오래도록 일을 함께한 두 사람이기 때문에 이혼 후에도 서로의 길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장혜진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측은 “장혜진은 지난달(8월) 초 남편과의 성격차이로 합의 이혼을 결정했다. 현재 합의이혼의 모든 서류 처리가 끝난 상태”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많은 상의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으로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앞으로도 서로를 응원하며 좋은 친구 사이로 남기로 했다”며 “그 외의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이기에 확인해 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 장혜진을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에게 심려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승호 대표는 김완선, 소방차, 김종서, 박상민, 사랑과 평화, 윤상, 장혜진, 캔 그리고 먼데이키즈, 일락 등을 키워낸 ‘가요계의 미다스’로 통했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이사 등도 역임한 바 있다.

장혜진은 1987년 MBC 합창단으로 활동하다 1991년부터 가수로 전향해 활동했다. ‘키 작은 하늘’, ‘내게로’, ‘완전한 사랑’, ‘꿈의 대화’ 등의 히트곡들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윤민수와 함께 부른 ‘술이 문제야’를 히트시켰으며,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강승호와 장혜진은 1992년 소방차 매니저와 코러스로 만나 결혼에 골인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딸이 한 명 있다.
▶다음은 장혜진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저희 소속 아티스트인 장혜진 님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장혜진 님은 올해 8월 초 남편분과의 성격차이로 합의 이혼을 결정하게 되었으며, 현재 합의이혼의 모든 서류 처리가 끝난 상태입니다.

많은 상의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으로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앞으로도 서로를 응원하며 좋은 친구 사이로 남기로 했습니다.

그 외의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이기에 확인해 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합니다. 장혜진 님을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앞으로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