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유튜브 수익? 하루 20억…” 솔직 고백

입력 2019-10-14 16: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장성규 “유튜브 수익? 하루 20억…” 솔직 고백

장성규가 어마어마한 유튜브 수익과 자신의 출연료에 대해 솔직하게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유병재는 장성규에게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당시 촬영한 유튜브 영상이 천만 뷰를 돌파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장성규는 "감사의 인사를 전하러 나왔다"며 고개를 숙여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에 양세형은 "궁금한 게 있다. 그 정도로 잘 되면 개인 채널이었으면..하는 생각이 들지 않냐"라고 물었다. 양세형의 말에 장성규는 "솔직히 안 든다. 그걸로 인해서 다른 일들이 많이 생겼다. 여기까지 욕심을 내고 싶지 않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참견인들은 수입에 대해 물었고, 장성규는 "저는 공개할 수 있다. 처음에는 40만원으로 시작했을 거다. 지금은 회당 100만원을 받는다. 채널 수익을 많이들 추측하시는데.. 한달에 20억원이 넘는다고 하더라. 20억 중에 저는 400만원을 받는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양세형은 "잠깐 20억에 400을 말하면서 다른 생각을 한 것 같다"고 말했고 장성규는 "생각해보니 열받는데"라며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MBC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