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연예기획사 길거리 캐스팅 꺼리는 이유? “업소女들 많아”

입력 2019-10-22 16: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풍문쇼’ 연예기획사 길거리 캐스팅 꺼리는 이유? “업소女들 많아”

‘풍문쇼’에서 최근 연예기획사에서 길거리 캐스팅을 꺼리는 이유가 공개됐다.

2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길거리 캐스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한 연예부기자는 "길거리 캐스팅 안 하는 이유 중 하나가 강남 바닥에 생각보다 업소 출신들이 되게 많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얼마 전에는 어떤 일이 있었냐면, 자꾸 물을 흐리는 연습생이 있어서 데뷔를 안 시키고 내보냈다. 꽤 큰 기획사인데. 그리고서는 그 회사 사람이 얼마 후에 접대 자리가 있어서 여성 종업원이 있는 술집에 갔는데 그 아이가 들어왔다. 그래서 깜짝 놀라서 빨리 자리를 정리했던 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모두가 그런 건 아니지만 만에 하나라도 팀을 꾸렸는데 한 명의 멤버가 그런 과거 이력이 있는 아이라는 게 뒤늦게 밝혀지면 그 팀 전체가 깨진다. 순식간에 5~10억이 날아가는 거다. 그러니까 어설프게 누군가를 캐스팅하는 게 요즘에는 정말로 힘들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채널A ‘풍문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