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병헌→유재석 신천지 지라시에 “허위사실, 법적대응”

입력 2020-03-04 14: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이병헌→유재석 신천지 지라시에 “허위사실, 법적대응”

코로나19에 감염된 신천지 신도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가운데 연예계에 때 아닌 불똥이 튀었다. 일명 ‘신천지 연예인’ 지라시가 퍼진 것.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재석부터 이병헌까지 연예인 수십 명의 이름을 거론한 ‘신천지 연예인’ 지라시가 확산됐다. 이에 연예인들은 직접 혹은 소속사를 통해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먼저 이동욱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3일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당사는 사실과 무관한 루머 양성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에 관하여 강경한 법적대응을 할 방침”이라며 “게시글의 유포를 통한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절차를 토대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경 입장을 보였다.

4일에는 유재석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도 신천지 신도 루머에 대해 부인하면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확고히 했다.

이병헌 한가인 한효주 등이 소속된 BH엔터테인먼트와 정려원 손담비 박하선 등의 소속사 키이스트, 문채원 신세경 등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나무엑터스도 같은 입장을 발표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동방신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또한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 특정 종교와 관련해 당사 아티스트가 언급되어 유포되고 있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이는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 당사 아티스트는 특정 종교와 무관함을 말씀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 또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남규리의 소속사 콘텐츠 난다긴다도 “당사는 해당 아티스트는 종교와 무관하다는 사실을 알려드린다”고 입장을 배포했다. 송지효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측과 거미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도 신천지와 관련이 없음을 명확히 했다.

일부 연예인들은 SNS를 통해 직접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가수 아이비는 3일 자신의 SNS에 “이럴 때일수록 유언비어가 많아져 본질을 흐리는 경우가 많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웃음도 안 나온다. 지라시 조심하라”고 말했다. 가수 테이도 같은날 오후 “준비하던 가게의 오픈이 미뤄졌다. 이유는 어떤 종교의 모임이 근방이라는 소식 때문”이라며 “조금 화나려 한다. 이런 상황을 이용해 거짓 정보를 흘리고 이용하지 말아 달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가수 청하는 네이버 V라이브 방송에서 “스태프를 포함해 나까지 우려할 만한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다. 여러분들이 걱정할 만한 일은 없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