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2’ 유혜정, 딸 서규원 진심에 눈물 “이제 엄마는 가”

입력 2020-03-12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유혜정이 딸 서규원 양의 진심에 눈물을 쏟았다.

11일 밤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 (이하 ‘우다사2’)에서는 유혜정이 어머니 하복남 씨, 딸 서규원 양과 캠핑을 떠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어 딸 규원 양은 엄마 유혜정에게 “엄마와 사는 게 너무 좋았다. 돌아가면 바꾸고 싶은 순간이 없을 만큼 아쉬운 게 없었다”고 말해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또한, 규원 양은 할아버지를 언급하며 “(엄마가) 할아버지가 내게 해준 것처럼 해 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면 나는 오케이”라고 말했다. 이에 유혜정의 어머니 역시 “때가 되면 나타날 것이다. 인연이라는 건 모르는 거다”라고 거들었다.

규원 양은 “이제 엄마는 가라. 그냥”이라며 투박한 진심을 전했다. 그는 “그냥 친구든 남사친이든 좋은 사람 있으면 가는 것”이라고 엄마 유혜정의 행복을 빌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