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연우·가인·예원 등 조주빈 인스타 차단 “불쾌하고 소름끼쳐”

입력 2020-03-25 08: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걸그룹 모모랜드 출신 연우부터, 브라운 아이드 걸스 가인, 김하영, 예원 등 여자 연예인들이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주요 인물인 조주빈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불쾌함을 드러내며 차단했다.

연우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주빈의 사진과 한 누리꾼이 보낸 메시지를 함께 올리며 “걱정마세요, 차단했습니다. 똥이 무서워서 피하나요. 더러워서 피하지. 여러분들도 조심하세요”라고 말했다.

배우 김하영 역시 조주빈을 차단했다고 알리며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이날 김하영은 누리꾼의 제보로 조주빈이 자신을 팔로워한 것을 알게 됐다. 이에 김하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소름이 돋는다. 평범한 얼굴을 하고 우리 주위에 있던 악마들, 꼭 법의 심판을 받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자매 배우인 이유비와 이다인 역시 팬들의 제보를 받고 조주빈 인스타를 차단했다. 이다인은 “차단했다. 알려주셔서 감사하다”라는 글을 남겼다.

아나운서 신아영 역시 조주빈 인스타를 차단하며 “토할 것 같아”라면서 “오랜만에 제자에게서 연락이 왔다. N번방 운영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으니 얼른 차단하라고. 들어가봤더니 진짜였다. 바로 차단했지만 찜찜한 기분은 쉽게 가시질 않네”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그 사람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소름 끼치고 미치도록 싫은데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어린 소녀들은 어떨까”라며 “26만 명의 피의자들이 당연히 벌을 받아야겠지만 피해자들의 트라우마와 상처들은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 진짜 세상이 왜 이런지”라며 분개했다.

가인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주빈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알려진 아이디를 차단했다. 가인은 차단 과정인 화면을 캡처해 올리고 “오케이 차단했어요. 이런!”이라는 글을 올렸다.

가인 외에도 조주빈은 여러 여성 연예인들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한 것으로 보인다. 모모랜드 출신 연우, 배우 김하영 등을 포함해 여러 연예인들이 이 사실을 알고 불쾌해하며 조주빈을 차단했다.

한편,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조주빈 등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이라는 단체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 등을 상대로 한 성 착취물을 제작·유통해 사적 이득을 챙긴 사건이다.

현재 경찰은 조주빈을 포함해 총 124명을 검거, 18명을 구속했다. 조주빈은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내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여성만 최소 74명이며 이 중 16명이 미성년자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조주빈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 결정을 내렸다.

서울청은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다.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조주빈은 25일 얼굴을 처음 드러내기도 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쯤 목에 보호대를 차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경찰서를 나섰다.

조주빈은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