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3’ 한혜진, 옛 연인 향해 “나 어땠어?” 자신감

입력 2020-05-20 09: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연애의 참견3’ 한혜진, 옛 연인 향해 “나 어땠어?” 자신감

톱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연애에 자신감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는 MC들이 연애 초보냐 고수냐를 두고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불편한 이야기를 피하려는 남자친구가 고민’이라는 여성의 사연에 한혜진은 “현실적인 이야기다. 한번쯤 겪어본 이야기”라고 공감했다. 주우재는 “주변에서 남자친구에게 ‘연애 고수’라고 하니까 뭐라도 된 냥 한 것 이다. 자기 연애에 흠이 없기를 바라는데 여자친구가 건드니까 차단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불편한 이야기도 편하게 푸는 게 진정한 연애 고수”라고 지적했다. 곽정은 또한 “의견 차이가 생겼을 때 담담하게 서로의 입장 차이를 비춰볼 수 있는 것이 능력”이라고 거들었다.

곽정은까지 같은 입장을 보이자 주우재는 자신감 넘치는 미소를 보였다. 김숙이 “너 연애 고수였냐”고 묻자 주우재는 갑자기 카메라를 향해 “어땠어?”라고 전했다. 전 연인들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 느낌이었다. 김숙은 “주우재를 만난 분은 ‘연애의 참견3’ 톡에 올려 달라”고 농담했다.

한혜진도 질 수 없다는 듯 “나도 좀 물어봐 달라”고 요청했고 주우재와 똑같이 “어땠어?”라고 물었다. ‘돌싱’ 서장훈에게도 같은 질문이 전해졌고 난감한 상황이 연출됐다. 한혜진은 “왜 여기로 튀냐. 내가 희생정신을 발휘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