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투병’ 유상철, ‘뭉쳐야 찬다’ 전격출연…안정환 만난다 [공식]

입력 2020-05-21 09: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췌장암 투병’ 유상철, ‘뭉쳐야 찬다’ 전격출연…안정환 만난다

췌장암 투병 중에 있는 유상철이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한다.

지난해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에도 ‘인천 유나이티드FC’의 K리그 1부 리그 잔류를 성공시키며 팬들과의 약속을 지킨 유상철 감독은 이후 본격적인 항암 치료에 들어가며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6개월 여 만에 ‘뭉쳐야 찬다’에 출연하며 공식석상에 모습을 보이게 돼 많은 이들의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건강한 모습으로 그라운드에 꼭 다시 서고 싶다”는 유상철 감독의 바람을 이뤄주기 위해 '뭉쳐야 찬다' 제작진은 유상철 감독의 항암 치료 일정과 컨디션을 체크하며 오랜 시간동안 스케줄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라운드 위에 있는 시간이 최고의 행복”이라며 축구 사랑을 보인 유상철 감독을 응원하기 위해 그와 최고의 순간을 함께했던 최진철, 이운재, 송종국, 이천수 등 2002 월드컵 동료들과 국가대표 선수들도 함께 모여 감격의 재회를 했다고.

췌장암 투병 중에도 밝은 모습으로 그라운드에 선 유상철 감독과 그를 응원하는 동료들 그리고 ‘어쩌다FC’ 스포츠 전설들이 함께 한 ‘뭉쳐야 찬다’는 31일 밤 9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