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아이유 건물 공개 “부동산 투기? 사실무근…루머양산 법적대응”

입력 2019-01-08 09: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이유 건물 공개 “부동산 투기? 사실무근…루머양산 법적대응”

가수 아이유가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인 가운데 아이유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건물 내부를 공개했다.

앞서 7일 스카이데일리라는 매체는 “아이유가 지난해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5억 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해 23억 원 상당의 시세 차익을 봤다”고 최초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아이유가 매입한 해당 건물과 토지가, GTX(수도권광역급행열차) 사업 수혜 지역으로, 시세가가 69억 원으로 뛰어올랐다는 것. 이에 투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리고 이 소식이 전해지자, 청와대 공식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이유 투기 의혹과 관련된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아이유의 과천 투기를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청원자는 “정부가 GTX 과천 노선을 확정한 건 2018년 12월이다. 아이유가 어떻게 확정 노선을 알고 과천 땅을 샀는지 조사해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아이유 측은 관련 의혹을 부인한 데 이어 사태가 심각해지자, 의혹을 받은 건물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투기 목적이 아닌 실제 사용을 위한 건물 매입이었다는 설명을 하기 위해서다.

아이유의 소속사 카카오M은 이날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아이유의 건물 및 토지 매입과 관련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투기 주장은 결코 사실무근임을 알린다. 현재 인터넷 상에 아이유가 매입한 것으로 떠돌고 있는 부지 사진은 아이유와 전혀 무관한 공간이다. 아이유는 지난해 초 본가와 10분 거리에 있는 과천시 소재 전원주택 단지 내 건물을 매입했고, 해당 건물은 본래 상업, 사무 목적으로 완공된 근린 시설 건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건물은 현재까지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아이유 어머니의 사무실, 창고 등의 실사용 목적으로 매입 당시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며, 아이유 본인이 아끼는 후배 뮤지션들을 지원하기 위해 무상으로 작업실로도 제공되고 있다”며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상의 끝에 허위사실과 악의적인 유언비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현재 사용 중인 건물의 내부 사진을 공개하기로 했다. 모쪼록 신중히 내린 결정인 만큼 아티스트 본인뿐 아닌 아이유의 가족, 아이유가 아끼는 뮤지션들의 보금자리인 점을 고려해 사생활을 존중해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투기 의혹이 제기된 건물 내부 일부를 공개했다.

또한, 카카오M은 “현재 해당 건물에 대한 매매 계획이 없으므로 일각의 투기관련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또한 최초 보도된 해당 건물의 매각 추정가 역시 일각의 추측일 뿐 전혀 확인되지 않은 정보임을 강조한다”며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전언과 이에 따라 무분별하게 쏟아지고 있는 온라인 내 각종 악성 루머들에 매우 유감스럽다. 반면에 해당 지역이 매우 조용한 주택가이므로 단지 내 주거 중이신 주민 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까 매우 조심스럽고 우려스러운 입장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금일 중 온라인상에 확산된 각종 루머와 악의적인 게시글, 팬 분들이 신고 메일로 보내주신 채증 자료들을 지속적으로 모으고 있다.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 훼손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것임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아이유 측은 단호했다. 투기 의혹에 사실이 아님을 건물 내부까지 공개하며 반박했다. 이런 아이유 측 입장에 온라인 반응도 달라졌다. 의혹을 제기하던 이들의 목소리가 줄고, 아이유가 건물을 매입한 이유가 정당하다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그런데도 일각에서는 여전히 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법적 대응을 언급한 아이유 측이 어떤 행보로 나설지 주목된다.

<다음은 아이유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엠 입니다.

금일 보도된 아이유 관련 내용에 따른 소속사 공식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먼저, 아이유의 건물 및 토지 매입과 관련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투기 주장은 결코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립니다.

현재 인터넷 상에 아이유가 매입한 것으로 떠돌고 있는 부지 사진은 아이유와 전혀 무관한 공간입니다. 아이유는 작년 초 본가와 10분 거리에 있는 과천시 소재 전원 주택 단지 내 건물을 매입하였고, 해당 건물은 본래 상업, 사무 목적으로 완공된 근린 시설 건물입니다.

해당 건물은 현재까지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아이유 어머니의 사무실, 창고 등의 실사용 목적으로 매입 당시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며, 아이유 본인이 아끼는 후배 뮤지션들을 지원하기 위해 무상으로 작업실로도 제공되고 있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상의 끝에 허위사실과 악의적인 유언비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현재 사용 중인 건물의 내부 사진을 공개하기로 하였습니다. 모쪼록 신중히 내린 결정인 만큼 아티스트 본인뿐 아닌 아이유의 가족, 아이유가 아끼는 뮤지션들의 보금자리인 점을 고려해 사생활을 존중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덧붙여, 현재 해당 건물에 대한 매매 계획이 없으므로 일각의 투기관련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또한 최초 보도된 해당 건물의 매각 추정가 역시 일각의 추측일뿐 전혀 확인되지 않은 정보임을 강조드립니다.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전언과 이에 따라 무분별하게 쏟아지고 있는 온라인 내 각종 악성루머들에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반면에 해당 지역이 매우 조용한 주택가이므로 단지 내 주거 중이신 주민 분들께 피해가 가지 않을까 매우 조심스럽고 우려스러운 입장이기도 합니다.

이에 따라, 당사는 금일 중 온라인 상에 확산된 각종 루머와 악의성 게시글, 팬 분들이 신고 메일로 보내주신 채증 자료들을 지속적으로 모으고 있으며,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 훼손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것임을 말씀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팬 여러분들께 부득이하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며, 늘 아이유에게 보내주시는 믿음과 협조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아이유 건물 공개. 사진|카카오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