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주지훈 “에너지 얻는 촬영장”…화기애애 고사 현장 공개

입력 2019-01-15 09: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템’ 주지훈 “에너지 얻는 촬영장”…화기애애 고사 현장 공개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측이 화기애애한 고사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달 6일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의 세트장에서 진행된 고사에는 김성욱 PD를 비롯해,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이대연 황동주, 오승훈, 김병기, 김도현, 이정현, 신린아 등 출연진과 전 스태프들이 대거 참석, 드라마의 성공을 기원했다.

먼저 “촬영을 진행한 지 한 달이 좀 넘었다. 모두가 힘써주신 덕분에 여기까지 잘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연 김성욱 감독. “시작이 좋았기 때문에 앞으로 촬영이 더욱 잘 진행될 것 같고 세트에서 다치는 일 없이 모두가 건강하게 마무리됐으면 한다”며 “많은 시청자분들이 우리의 이야기를 봐주셔서 추운 날씨에도 고생한 보람을 느낄 수 있는 행복한 마무리를 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굳은 각오를 전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형사부 검사 강곤 역의 주지훈은 “현장 분위기가 정말 활기차서 촬영장에 올 때마다 에너지를 얻는다. 좋은 분위기를 끝까지 이어갈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그와 검경 케미를 펼칠 돌진형 프로파일러 신소영 역의 진세연은 “많은 시청자분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드라마가 되도록 정말 열심히 하겠다. 잘부탁드린다”는 포부를 밝혔다.

화원그룹 부회장이자 소시오패스인 절대악 조세황을 연기할 김강우는 “마지막 촬영까지 아무도 다치지 않고 건강하게 잘 끝났으면 좋겠다”는 진심을 전했으며,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검사 한유나 역을 맡은 김유리 역시 “좋은 작품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치거나 아프지 말고 무사히 촬영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더불어 이날 고사에 참석한 모든 배우와 제작진은 작품을 향한 애정을 가득 담아 한마음으로 건강하고 즐거운 현장 분위기를 만들 것을 다짐했고 시청률 대박을 기도했다. 이날 고사에 참석한 ‘아이템’ 관계자는 “배우와 제작진이 모두 모여 ‘아이템 파이팅’을 외치며 서로를 다독이는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고 전해 화기애애했던 현장을 짐작케 했다.

‘아이템’은 엇갈린 운명의 두 남녀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 중인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나쁜 형사’ 후속으로 오는 2월 11일(월)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 MBC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