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수소차 현실화될까? 정부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입력 2019-01-17 17: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반값 수소차 현실화될까? 정부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정부가 수소 경제 활성화에 발벗고 나섰다. 현재 수소차 대중화에서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히는 것은 부족한 수소충전소 인프라, 낮은 생산량, 높은 수소차 가격 등이다.

우선 2025년까지 현재 2000대 수준인 수소차 누적 생산량을 10만대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2040년까지 620만대로 늘린다. 또한 전국 14곳에 불과해 대중화를 가로막는 수소충전소 숫자도 전국 1200곳으로 늘린다. 아울러 현재 6890만원~7220만원 수준인 수소전기차 가격도 반값 수준으로 낮춘다.

정부는 17일 울산시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생산·저장·운송·활용 등 모든 분야를 아우르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번 로드맵은 정부가 지난해 8월 수소경제를 AI(인공지능), 빅데이터와 함께 3대 전략 투자 분야로 선정한 이후 전문가 집단을 통한 의견수렴과 연구·분석 등을 통해 내놓은 것이다.

수소전기차 보급량이 늘어나고 내연기관 차량 수준인 3000만원대까지 가격이 낮아지면, 2030년까지 약 85만대 정도의 내수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된다. 그러면 2040년에는 내수 290만대·수출 330만대 등 목표인 620만대 달성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 정부 계산이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로드맵에서 제시한 목표는 전혀 무리한 계획이 아니다. 명실상부한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