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故 장자연, 김학의, 버닝썬 사건에 엄정한 사법처리”

입력 2019-03-18 19: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故 장자연, 김학의, 버닝썬 사건에 대해 엄정한 사법처리를 지시했고 배우 윤지오가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18일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박상기 법무부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고(故) 배우 장자연 씨,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 관련 보고 받고 ‘과거에 벌어진 사건이라도 우리 정부의 잘못으로 귀착된다'며 '검·경 지도부가 명운을 걸고 철저히 진상조사하라’고 지시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이들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 내지 못한다면 우리는 정의로운 사회를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대단히 강한 의혹이 있는데도 오랜 세월 동안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거나 심지어 은폐된 사건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통적 특징은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일이고, 검찰과 경찰 등 수사기관들이 고의적 부실수사를 하거나 나아가 적극적으로 진실규명을 가로막고 비호·은폐한 정황들이 보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지오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증언 전 변호인단으로부터 기쁜 소식을 접하게 됐다. 국민청원으로 이뤄진 기적같은 일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과 처음으로 진실규명에 대해 언급해주신 문재인 대통령님께 고개숙여 깊은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故 장자연 리스트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윤지오는 이달 말로 종료되는 과거사위 활동 기한 연장 촉구에 목소리를 냈다. 윤지오는 2009년 세상을 떠난 ‘장자연 사건’과 관련돼 검찰과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최근 서울 송파구 동부지검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에서도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다음은 윤지오 글 전문>

증언 전 변호인단으로부터 기쁜 소식을 접하게되었습니다.

국민청원으로 이뤄진 기적같은 일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한 유일한 증인으로 걸어온 지난 날이 드디어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희망을 처음으로 갖게되었습니다.

진실이 침몰하지 않도록, 진실이 규명될 수 있도록 아직 국적을 포기하지 않은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최선을 다해 여태껏 그래왔듯 성실하게 진실만을 증언하겠습니다.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과 처음으로 진실규명에 대해 언급해주신 문재인 대통령님께 고개숙여 깊은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