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미세먼지 경보 없어도 취소 가능…규정 보완

입력 2019-03-19 17: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KBO는 올 시즌 미세먼지 경보가 없어도 경보 발령 기준 농도를 초과하면 구장 상황에 따라 취소 여부를 검토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보완했다.

KBO 정운찬 총재와 각 구단 대표이사는 19일 창원NC파크에서 2019년 2차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기존에는 경기 개시 예정 시간을 기준으로 미세먼지 경보(PM2.5(초미세먼지) 150㎍/㎥ 또는 PM10(미세먼지) 300㎍/㎥이 2시간 이상 지속인 때) 발령 시 경기 취소 여부를 검토할 수 있었다.

새 규정은 경보 발령 전이라도 고농도 미세먼지가 계속되면 현장 판단에 따라 관중 보호를 위해 경기를 취소할 수 있게 했다.

경기 시작 이후에는 미세먼지 경보 발령 시에만 심판위원의 판단에 따라 경기 취소가 가능하며 정식경기 성립 여부는 콜드게임 규정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KBO는 또한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단체지원금으로 미세먼지 마스크 75만개를 제작해 각 구단별로 7만5000개를 배포하기로 했다. 또한 18시30분에 시작되는 평일 경기를 금요일에 한해 구단의 사전 요청이 있을 경우 19시로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