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미스터션샤인’ 이후 인기 실감…건방져지지 않으려 조심” [화보]

입력 2019-03-21 14: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정현 “‘미스터션샤인’ 이후 인기 실감…건방져지지 않으려 조심”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일본인 간부 츠다로 시청자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킨 배우 이정현과 bnt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정현은 이번 화보 촬영에서 모델 못지않은 분위기와 비주얼을 자아내며 다양한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첫 번째 촬영에서는 실키한 셔츠에 와이드 팬츠를 입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어진 촬영에서는 오버사이즈 재킷에 스웻 팬츠를 믹스 매치해 감각적인 무드를 완성했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스트라이프 재킷에 웨어러블한 아노락과 체크 팬츠로 유니크한 매력을 드러냈다.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최근 방영하고 있는 MBC 드라마 ‘아이템’에 대한 이야기에 먼저 말문을 열었다. 초능력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연기하고 있는 그는 “‘아이템’은 웹툰이 원작이기 때문에 웹툰도 찾아서 봤고 무엇보다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스태프분들이 많이 도와주셨고 배우분들도 합을 맞출 때 다들 열심히 하려고 하는 마음이라 잘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미스터 션샤인’ 같은 경우는 준비 기간과 촬영 기간이 상당히 길었다. 그러다 보니 이후에 오디션을 봤을 때 츠다가 보인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입버릇이나 자잘한 행동들이 많이 남았던 것 같다. 그래서 ‘아이템’ 촬영 때도 이런 버릇들 때문에 감독님께 많이 혼났고 오디션도 4차까지 봤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과격한 액션 씬을 선보인 그는 “아무래도 운동을 전공해서 그런지 액션 씬에 플러스 되는 요소가 있는 것 같다. 몸을 사용하는 데에 있어 운동한 이력을 잘 활용하고 있고 재밌었던 촬영이었다. 체력적으로도 운동했던 게 도움이 되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대학교에서 유도를 전공한 그는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대학교를 졸업할 시기에 여러 가지 직업군을 많이 찾아봤었다. 대학교 4학년 때는 ‘내가 진짜 원하는 게 뭘까’하는 고민을 정말 많이 했었는데 고민하던 중에 학교에서 ‘십이야’라는 작품을 보게 됐는데 ‘한 번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왜 저마다 막연하게 생각했던 이상향이 있지 않나. 나한테는 연기가 그랬던 것 같다. 삶에 있어 활력소가 생기는 일을 찾다 보니 연기하는 배우라는 직업이 좋았다”고 전했다.

유도에 대한 아쉬움은 없냐는 물음에는 “만족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대학교 때 유도의 종주국인 일본에 다녀올 수 있었고 많이 배웠고 삶에서도 많은 것을 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운동을 포기했다는 표현보다는 합리적으로 다른 일을 찾을 수 있었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사람들을 많이 만나며 시야가 넓어질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한정된 일본인 캐릭터에 대한 고민은 없냐는 질문에는 “일본인 역할을 많이 해왔는데 사실은 찾아주는 것에 감사하다. 작업물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너무 재밌다. 한정된 캐릭터를 생각하기보다 주어진 연기를 잘 해내는 게 내 임무라고 생각한다. 믿어주고 캐스팅해 주신 분들을 위해 잘 표현해낸다면 결코 똑같은 캐릭터가 아니기 때문에… 열심히 하다 보면 언젠간 더 좋은 캐릭터가 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평소 낯을 많이 가린다는 그는 “낯도 많이 가리고 사실 사람들과 말을 잘하는 편은 아니다. 연기할 때 선배님들을 만날 때도 감히 말을 걸 수 없더라. 뭔가 가식적으로 보이게 될 거 같아서 친해지면 말을 하기 시작한다. 워낙 프로들이 모이는 장이다 보니 각자의 캐릭터가 확고하고 잘하시더라. 이병헌 선배님도 그렇고 주지훈 형님도 그렇고 연기하는 과정 안에 리허설이 있으니까 서로 풀어지고 어우러지는 시간을 가지는 편이다” 이런 성격은 내가 가진 것 중에 깨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기하면서 유난히 어려웠던 캐릭터가 있냐는 질문에는 “최근 작품 ‘아이템’도 그렇고 ‘미스터 션샤인’에서도 조금 더 일본인처럼 보이고 싶고 좋은 캐릭터로 시청자들께 다가가고 싶었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기억에 남는 캐릭터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미스터 션샤인’이후로 지하철에서도 사람들이 알아봐 주셔서 기억에 남지 않나 싶다”며 인기를 실감하냐고 묻자 “좋게 봐주셔서 사진 요청도 하신다. 의외의 장소에서 의외로 알아봐 주시더라. 연예인 서비스는 수산시장에서도 서비스 많이 주셨고 대학로에 자주 가는 편인데 가는 곳마다 푸짐히 챙겨주신다. 신기하고 감사한 부분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개그 장르가 있다. 망가지는 캐릭터 중에서도 이전에 보여드렸던 ‘갸스비’ 광고 속 캐릭터와 비슷한 역할이 있다면 잘 풀어내고 싶은 생각이 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 1’도 너무 재밌게 봐서 그런 작품이라면 감사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함께 호흡 맞춰보고 싶은 배우에 대해서는 “한지민 선배님을 좋아해서 함께 해보고 싶다. 특히 최근에 ‘눈이 부시게’를 보면서 출연하신 배우분들의 연기가 인상적이었다. ‘미스터 션샤인’ 함께했던 이정은 선배님도 그렇고 김혜자 선생님, 안내상 선배님, 손호준 선배님도 그렇고 함께 할 수 있다면 영광이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롤모델이 있냐고 묻자 “조우진 선배는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시지 않나. 그렇게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가 되고 싶다. ‘아이템’ 함께했던 박원상, 이대연 선배님께서는 작품에 대해 고민을 정말 많이 하시더라. 나이가 들어서도 노력하시는 열정이 부러웠다. 배워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스로 엄격한 그에게 자기 관리가 철저한 특별한 이유가 있냐고 묻자 “가장 처음 대사가 있었던 작품이 있었는데 통편집 당했다. 당시에 대사 없이도 TV에 나오는 내 모습을 보고 부모님께서는 좋아해 주셨는데 나에게 있어서는 방송에 대한 상처였고 트라우마였다. 너무 힘들었던 기억이었다. 그 이후로는 어떤 작품을 하던 스스로 완성됐다고 생각하기 전까지는 주변에 알리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예능 ‘진짜 사나이 300’ 출연에 대해서는 “너무 재밌었다. 하고 싶었던 예능 프로그램이었고 운이 좋게도 함께 하게 됐는데 팀원들끼리 지금도 여전히 연락하며 지내고 있다. 누가되고 싶지 않았던 마음에 열심히 했는데 편집으로 잘 살려주셔서 감사하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사람을 얻게 돼 좋았다. 현수 형, 매튜 형도 그렇고 함께한 팀원들이 정말 좋았다”고 설명했다.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으로는 ‘정글의 법칙’을 꼽으며 “애써 웃기지 않아도 되는 예능인 것 같아서 해보고 싶다. 아무래도 예능인이 아닌 배우이다 보니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고 아직 힘이 좋고 체력이 좋아 그나마 그런 부분은 도와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오케이! 마담’ 촬영을 앞둔 그는 “엄정화, 박성웅 선배님이 주연인 비행기 안에서 일어나는 코믹하고 재밌는 장르다. ‘극한직업’도 그렇고 요즘 사람들에게 코미디 장르가 잘 기억되고 있어서 이 작품 또한 즐겁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내가 맡은 역할은 ‘켄’이라는 캐릭터인데 해외 동포인 척하면서 하고 싶은 대로 하는 어쩌면 귀여운 역할이다. 캐릭터를 어떻게 잘 살려낼지 고민하는 상황”이라고 이야기했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물음에는 “배우이기 이전에 사람이다 보니 좋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힘든 일이 있더라도 잘 이겨내고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잘 가꾸어 나가려고 노력 중이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고 동료 배우들에게도 실례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혹여나 건방져지지 않도록 스스로 조심하고 다그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