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함께 성장하는 상생의 약속”

입력 2019-03-25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림산업 임원이 강사의 지도로 심폐소생술 실습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상생 실천을 위해 안전체험학교를 개관, 협력업체 직원들과 함께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대림산업

업계 최고 수준 상생 프로그램 운영
협력사에 직접자금 500억 원 지원


80년 역사의 건설기업 대림산업이 요즘 한국 사회의 주요 화두인 ‘상생경제’를 앞장서 실천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현재 업계 최고 수준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협력사의 성장이 곧 우리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진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장기적 관점의 협력회사 체질강화를 도모하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1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조성, 협력회사에 대한 재무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운영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에 무상으로 대여해주는 직접자금 지원이 500억 원에 달한다. 또한 건설업계 최대 규모인 5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1.3% 대출금리로 운영하고 있다.

1차 협력사뿐 아니라 2·3차 협력사를 위한 상생협력 지원도 강화했다. 건설업계 최초로 1차 협력사에서 부담하고 있는 ‘하도급대금 상생결제시스템’(노무비닷컴) 이체수수료를 전액 지원한다. 대림산업은 2014년 7월 전 현장에 대해 하도급대금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2016년 공정거래 관련 법규 준수와 상생협력을 위한 제도 개선을 위해 300여개 협력회사와 공정거래 협약을 체결했다. 협력회사 선정에서도 하도급저가심의제도를 운영하여 예산 대비 86% 미만의 저가수주는 심의를 통해 ‘최저가’가 아닌 ‘최적가’ 낙찰을 유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협력회사의 전문성을 인정하고 협력회사의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사장되지 않도록 기술 개발 지원에 힘쓰고 있다.

대림산업 박상신 대표는 “회사와 우리의 아이디어를 공유해 새로운 가치와 이익을 창출하는 것이 상생에 대한 대림의 철학”이라며 “많은 협력사와 임직원들에게 일자리와 이윤을 나눠 함께 발전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