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FC 입장 발표 “자유한국당에 사과, 손실 책임 요구”

입력 2019-04-02 17: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자유한국당

한국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경남FC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경남FC는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홈경기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강기윤 후보 등 경기장 내 4·3 창원 성산 재보궐 선거 유세를 저지하지 못해 2일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로부터 제재금 2000만원의 징계를 받았다.

이에 경남은 “황 대표 및 후보자, 그리고 수행원들은 규정을 잘 몰랐다고 하나, 경기 당일 자유한국당 수행원이 경호원 대표에게 경기장 내 선거 관련 규정을 사전에 질의했다. 이에 경호원 대표는 티켓 구매를 원칙으로 하고 정당, 기호명 노출은 불가하다고 고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표 과정에서도 검표원이 정당 및 기호명이 적힌 옷을 입고는 입장이 불가함을 고지하였음에도 수행원들이 무단으로 들어와 경기장 내부에서도 황 대표와 후보를 비롯한 수행원들은 위반 고지 및 상의탈의를 수차례 요구받은 후에야 옷을 벗는 등 규정 위반 사항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황 대표와 강 후보측은 규정위반 사항을 시인하였고,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에서도 경남FC는 축구연맹의 규정을 성실히 집행하였다고 공식입장 공문을 발송한 바 있으며, 중앙선관위에서도 경기장내 선거활동행위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다”라고 구단의 입장을 내비치면서 “경남FC는 황 대표 및 후보자, 그리고 수행원들의 명백하고 중대한 프로축구연맹 규정 위반과 공직선거법에 반하는 행위로 발생한 경남FC 사상 초유의 징계 사태로 인해 경제적 손실은 물론 350만 도민의 성원으로 이 자리에 올라온 명실상부한 도민구단으로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본선까지 진출해 있는 경남FC의 명예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실추될 위기에 놓였다”라고 밝혔다.

이에 경남은 자유한국당 정당 대표 및 후보자에게 구단 명예 실추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동시에 연맹 징계로 인해 안게 될 손실에 대해 조치를 요구했다.

경남은 “경남FC는 금번 징계사태로 인해 350만 도민과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준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보안 강화대책을 마련하는 등 최선을 다해 도민여러분들의 성원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한다”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