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아치기 3골’ 외풍에도 집중력 발휘한 경남

입력 2019-04-02 21: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김승준.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경남이 무서운 후반 집중력을 과시하며 전북에 맞섰다.

경남FC는 2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전북 현대와의 홈경기에서 경기 막바지 3골을 몰아치면서 3-3으로 비겼다.

경남은 최근 경기 외적인 문제로 인해 시끄러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강기윤 후보 등은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과 대구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경기에서 구단의 강력한 제제에도 불구하고 4·3 창원 성산 재보궐 선거 유세를 펼쳤다.

이로 인해 경남은 2일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로부터 제재금 2000만원의 징계를 받았다.

경남의 김종부 감독은 “구단과 코칭스태프의 고심이 깊었다. 승점 감점까지 생각을 했다. 앞이 깜깜하더라. 우리가 이를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다. 그래도 구단의 즉각적인 대응으로 벌금 선에서 끝났다. 선수들의 경기력에 지장이 없도록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았다”며 한숨을 쉬었다.

김 감독은 심판 판정에 대한 항의로 3경기 출장 정지를 받아 벤치에 앉을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후반에 팀 공격력을 집중시키는 방향으로 전략을 짜 전북과의 경기에 나섰다.

그는 “아직까지 우리 팀은 공격력을 90분 동안 유지할 정도가 아니다. 전반은 최대한 버티고 후반에 교체카드를 통해 승부를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전반19분 곽태휘의 자책골로 선제골을 내준 경남은 전반35분에는 곽태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이동국을 수비하는 과정에서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다. 이는 이동국이 골로 연결했다. 후반6분에는 손준호에게 추가 실점을 해 0-3까지 리드를 당했다.

경남은 무너지지 않았다. 경남은 후반35분 김승준의 만회골을 시작으로 후반40분 조던 머치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무섭게 추격에 나섰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 배기종의 극적인 동점골이 터지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골이 나오는 데에는 20분이면 충분했다. 머치와 배기종은 후반 교체 투입된 선수였다. 경남의 전략이 제대로 통한 경기였다.

창원|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