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잊지 않겠습니다”…정우성→윤세아,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 물결 동참

입력 2019-04-16 09: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잊지 않겠습니다”…정우성→윤세아,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 물결 동참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많은 스타들이 추모 물결에 함께했다. 16일 이들은 각자의 SNS에 노란 리본과 종이배를 띄우며 그날의 아픔을 함께 나눴다.

먼저 정우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란색 종이배가 모여 배를 형상한 이미지를 게재했다. ‘416’이라는 문구로 세월호 5주기 추모 글임을 짐작케 했다. 유병재는 세월호 추모 팔찌를 인증하면서 “우리 모두 잊지 않겠습니다. 20140416”이라고 남겼다. 문정희도 노란 리본 사진을 올리면서 “잊지 않겠습니다. 아직도 먹먹한 모두의 아픔입니다. 벌써 5주기네요... 아직 해결해야 일들이 많이 남아있는데요. 세월호 침몰 희생자분들을 추모합니다”라고 전했다.


장성규 아나운서는 “한 아이의 아빠로서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감히 짐작조차 안 됩니다. 그날을 기억하겠습니다. #세월호5주기”라고 말했다. 윤세아는 “기억하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남겼으며 유소영도 “기억하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5주기”라고 추모 물결에 함께했다.

가수 선우정아는 “정신없이 작업하다 파일명 때문에 휴대폰으로 날짜를 봤더니 마음이 쿵 내려앉는 날짜. 상상도 할 수 없는 두려움과 고통 속에서 세상을 떠나야 했던 분들과 남겨진 분들을 위해 오늘은 더욱 길고 깊게 기도합니다.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라고 추모했다.


이들과 더불어 배우 남궁민, 고경표, 이준혁, 박소담, 전효성, 남궁민, 예성, 다이아, 나윤권, 공승연, 손태영, 김빈우, 장미인애 등이 세월호 5주기 추모에 동참했다.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승객 304명이 사망·실종된 ‘세월호 참사’. 이 사고로 299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됐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