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청소가 취미”…‘나혼산’ 황민현, 깔끔함도 ‘비주얼 황제’급 (종합)

입력 2019-05-04 00: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이스트 황민현의 특별한 힐링데이가 소개됐다.

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뉴이스트 황민현의 하루와 무지개 회원들이 집들이 파티 겸 이시언의 뉴 하우스를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지개회원은 새 회원이 오면 잘 해줘야 한다고 하며 황민현이 등장하자 꽃가마를 태우고 왕관을 씌워주는 등 격하게 환영했다. 황민현은 “왕이 된 느낌이다”라고 좋아했다.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뉴이스트로 돌아온 “천천히 걸어왔을 뿐이고 뉴이스트가 언젠간 잘 될 줄 알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숙소생활을 하다가 홀로 산 지 3개월이 됐다고 하자 박나래는 “따끈따끈한 회원이 오셨다”라고 좋아했다.

황민현은 “중 3때부터 10년동안 숙소생활을 했다. 살다보니 서로의 성향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 배려하는 차원에서 혼자 나오게 됐다”라며 “아론 형이 강아지를 좋아해서 2마리를 키운다. 그런데 내가 강아지털 알레르기가 있다. 그래서 나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황민현은 깔끔함의 정석을 보여줬다. 일어나자마자 침대를 정리하고 욕실에 가서 바로 이를 닦았다. 황민현은 “자는 사이에 입 안에 세균이 많다고 해서 일어나면 바로 이를 닦는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취 3개월차 민현의 집이 최초 공개됐다. 딱 봐도 깔끔한 거실, 완벽하게 정리된 화장대, 매장 뺨치는 향수 진열장, 깔끔한 부엌, 깨끗한 게스트룸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황민현의 깔끔한 집을 본 무지개 회원들은 깨끗한 집을 보며 깜짝 놀라워했다. 황민현은 “저렇게 해야 마음이 안정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거실에서 가구를 직접 조립하기도 했다. 그런데 가구를 조립하면서 서투른 모습을 보였다. 황민현은 “손재주가 정말 없다. 글씨도 못 쓰고 요리도 못한다. 어렸을 때는 단추도 잘 못 잠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황민현은 끝내 가구 조립을 끝냈다. 이후 그는 집을 깔끔하게 청소했다. 먼지 하나도 허락하지 않았다. 청소를 끝내고 샤워를 마친 황민현은 “데이트를 하러 간다”며 외출했다.


이날 황민현은 자신을 보러 온 어머니를 맞으러 서울역으로 향했다. 황민현은 어머니를 모시고 양평에 갔다. 다정한 모자 사이를 본 기안84는 “오랜만에 만났는데 어색하지 않다”라고 하자 황민현은 “엄마니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민현은 어머니가 카페에 갔다. 황민현 어머니는 “시간이 되게 빠르다. 혼자서 서울 올라온 지 8년 가까이 됐다”라며 “너무 어렸을 때 혼자 올라왔다. 그게 나는 너무 짠하다. 남들은 자식들이 속 썩이기도 하는 등 추억이 많은데 네 사춘기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니 그게 마음에 걸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뉴이스트 데뷔 시절에 아무도 모르는 무명 시절을 봤을 때 너무 힘들었다”라며 “어릴 때 개구쟁이였는데 이렇게 다 큰 청년을 보니까 섭섭하고 낯설기도 하다. 철이 일찍 들었다”라고 말했다.

황민현은 “걱정 없이 잘 살고 있다”라고 어머니를 안심시켰다.

황민현은 “솔직히 많이 힘들 때도 있다. 연차도 쌓여가고 한국 스케줄도 줄어들고 해외 공연장도 점점 작아지는 것을 보면 속상하다”라며 “그렇지만 어머니가 속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래서 앞으로도 힘든 일이 있어도 아무 말을 안 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황민현과 어머니는 집밥을 먹었다. 황민현은 뉴이스트 멤버 아론에게 전화를 걸었다. 아론은 황민현의 어머니를 살뜰이 챙기며 다음에 꼭 식사를 하자고 약속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